상단여백
기사 (전체 205건)
눈썹달    
눈썹달 김박정민 운동하다 보니101동 옥상 위눈썹달 떠 있다저 여인달이나를 보고 있었다어느 여인일까!( 김포문학 40호 59쪽, 사색의 정원, 2023)[작가소개]김박정민(김정민) 김포문인협회 회원, 2014년 김포...
라인
염하(鹽河)  
염하(鹽河) 김연근토라진 아내를 달래려 길을 나섰다오랜 적막은 라디오를 켜고DJ가 들려주는 풋노래를 들으며 강화로 간다문수산성에 올라 염하 건너 갑곶나루를 바라본다외적들과 여러 목적으로 싸웠던 이곳에아무 목적 없이 ...
라인
흙, 당신만을 위하여
흙, 당신만을 위하여 조종대생각하고 있어요 그 누가 무어라 하여도난 이미 마음속으로 정해 놓았어요그대만을 위한 행복의 시나리오생각하면 할수록더 사랑하고 싶어지는 것을 어찌하란 말이던가요나의 마음은 그대에게 전해줄 사...
라인
조강*의 서문序文
조강*의 서문序文 박미림한강과 임진강이 만나는 곳에 왔습니다물줄기는 눈을 감았다 떴다익숙한 가을빛에 반짝입니다고요가 느릿느릿 포구에서순한 얼굴로 밝아옵니다철책 둑방 너머 개풍군 조강리가 손에 잡힐 듯합니다월곶면 조강...
라인
햇살마루  
햇살마루 우남정아파트 108동과 119동 사이로 일출을 볼 수 있다상강에서 입춘에 이르는 기간뿐이지만 지구는 돌고 태양은 멀어졌다 가까워지며 겨울을 지나간다밤이 가장 긴 계절이므로여명이 붉어 오는 쪽으로 나는 머리를...
라인
 냉이꽃  
냉이꽃 송찬호박카스 빈 병은 냉이꽃을 사랑하였다신다가 버려진 슬리퍼 한 짝도 냉이꽃을 사랑하였다금연으로 버림받은 담배 파이프도 그 낭만적 사랑을 냉이꽃 앞에 고백하였다회색늑대는 냉이꽃이 좋아 개종을 하였다 그래도 이...
라인
까치밥 한 술  
까치밥 한 술 김동진꼰지발 딛고 손 뻗어 하늘 한 번 만지려는 소박한 꿈이이 계절 끝자락에 매달려 있다쓰디쓴 세월그 시간들을 어루만지어둥글둥글 가꾸어 온 정성이하늘이 가장 가까운 손끝의 경계에자리 잡아 멈추어 있다지...
라인
 숨은 연못  
숨은 연못 조정인밤이면 별과 달이 잠기는 연못.목마른 고라니가 물 마시다 별 하나쯤 삼켜도여기 있다며,손바닥을 펴 보이는 연못물풀에 가려져 아무도 모르는개구리 연못을 다녀온 후,내 가슴 한복판에동그랗게 눈뜬 연못 하...
라인
독자와 저자  
독자와 저자 김부회병원에 입원했다큰 병은 아니지만 몇 주 입원해야 한다는 권고에나이롱 환자 비슷하게이 방 저 방을 기웃거리던 어느 날내 책을 머리맡에 둔 연세 지긋한 환자를 보았다무려 칠 년의 준비 끝에오백 쪽이 넘...
라인
진분홍 봄을 매달고    
진분홍 봄을 매달고 이규자봄빛에 무르익은 산비탈은 도원이다늙은 복숭아나무들진분홍 봄을 매달고 다시 싱싱하게 살아난다노구의 몸으로당당히 서 있는 저 모습세파에도 꿋굿하신 내 아버지 닮았다밭둑 사이로 다가온 얼룩진 일기...
라인
연  
연 정문자바람 부는 날허공에 희망 하나 띄웠다검지로 살짝 튕기면서멀어지는 연습을 한다가느다란 선으로 전류가 흘러순간 놀라기도 하지만바람의 지휘에 맞춰신나게 춤을 춘다바람의 지휘에 오류가 생기면추락하다가 다시 공중 부...
라인
위안
위안 송병호현실이 가정(假定)을 지배하는 동안 잃어버린 발자국의 목록을 쫓고 있다 우연히 마주친 눈 맞춤처럼 곧 잊히고 마는 기억조차 기억하지 못하는 투명 같은 아침을 배달한 햇볕은 닫히고 감정이 실린 분할은 타박상...
라인
담배의 사랑
담배의 사랑 박완규 사람들은 불타는 나를 좋아한다나와 한 번 인연을 맺어 친해지고익숙해지면 이별을 힘들어 한다 나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돈으로내 몸을 산다호주머니가 가난한 이들도 나를사는 데 주저하지 않는다나는 그들을...
라인
(동화) 소복소복 쌓이는 봄꿈
(동화) 소복소복 쌓이는 봄꿈 이준섭 눈길은 멀리 하늘길이 되어 하늘에 닿아있습니다.*‘꿈속에서 나를 기다리다가 간 선녀님 같은 눈사람을 만들어야지’강철이는 어젯밤 꿈속에서 만난 선녀님을 만들고 있습니다. 온갖 정성...
라인
가을 소리
가을 소리 유영신 나무와 나무 사이 울음이 떨어지고 있다내 눈에 시력처럼 베레모를 쓴 군인과롱코트 긴 머리 여자가 안겼다 떨어진다 끈끈한 시간이 지나떨어지는 초조함이 아찔하다 차창 밖 가을 풍경은 그림 전시회다각자의...
라인
방문   - 당신은 돌의자에 앉아서 웃습니다  
방문 - 당신은 돌의자에 앉아서 웃습니다 권혁남 아파트 정문으로 양손에 짐을 들고 걸어오는 노부부한껏 차려입은 옷 태에서 꽃향기가 납니다잠깐 짐을 내려놓고 평평하지 않은 돌 위에 몸을 부립니다봄 무처럼 바람이 숭숭 ...
라인
청춘은 돌아오지 않는다
청춘은 돌아오지 않는다 민진홍 새참 반주에 술이 거나하다소변이 마려워논두렁에 섰는데저쪽 풀숲 깊은 곳꽃 한 송이 보인다술기운의 오기가군 생활 기억을 잡아당겨일발 장전웬걸 총알은 반도 못 가고 피식이런 내가 판각되는 ...
라인
정리
정리 김근열 퇴직을 앞둔 중년이깊은 밤에 혼자 책상을 정리하고 있다 바람이 들췄던 시집달빛이 물끄러미 보았던 평론집두꺼운 문학서를 책꽂이에 끼워 넣는다 새벽에 비틀대고 들어온자식 놈에게 한마디 한 것이강박이 늘어난 ...
라인
구절초
구절초 김복희 깊은 산속에서구월 구일 날구절초를 캐었다. 거친 세상살이 같은쓰디쓴 인생의 맛을구절초에서 배웠다. 고난 뒤에 오는 정은냉한 속을 다스리는 마음따뜻하고 편안하게 해준다. 하늘이 더 맑아 보이도록&hell...
라인
당신의 풍등
당신의 풍등 방윤후 불을 품은 종이가 망망한 밤하늘에 떠 있다복은 바람을 이고 방향을 튼다나는 오래도록 바라보았다 산자락 위 수놓는 흘림체들인생샷이다 고개를 뒤로 젖힌 채눈빛으로 따라가는어둠 저편, 어느 먼 곳에 닿...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