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731건)
눈썹달    
눈썹달 김박정민 운동하다 보니101동 옥상 위눈썹달 떠 있다저 여인달이나를 보고 있었다어느 여인일까!( 김포문학 40호 59쪽, 사색의 정원, 2023)[작가소개]김박정민(김정민) 김포문인협회 회원, 2014년 김포...
라인
사람을 움직이는 힘(力)
살아가면서 생각할수록 “고맙다”는 말과 인사를 많이 해야 하겠다는 마음이 든다. 그런 마음이 드는 순간 순간에 “고맙다”고 상대방과 이...
유인봉 대표이사  |  2024-02-16 10:37
라인
입춘(立春), ‘오래된 확신’을 버리다
입춘은 언제나 바라고 바라던 어떤 희망같은 것이었다. 무거움을 벗어버리고 새로움으로 시작할 수 있는 그 어떤 기쁨을 갈망할 때 ‘입춘대...
유인봉 대표이사  |  2024-02-16 10:26
라인
염하(鹽河)  
염하(鹽河) 김연근토라진 아내를 달래려 길을 나섰다오랜 적막은 라디오를 켜고DJ가 들려주는 풋노래를 들으며 강화로 간다문수산성에 올라 염하 건너 갑곶나루를 바라본다외적들과 여러 목적으로 싸웠던 이곳에아무 목적 없이 ...
라인
국토 교통위에 상정 중인 <특정건축물 양성화 특별법>을 조속히 시행하라
지난 1월 17일 눈이 펑펑 내리는 가운데 많은 사람이 용산 대통령실 집무실 앞에 모여 양성화법 통과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이번 집...
김영훈 대표이사 디엠씨(광고기획사)  |  2024-02-05 11:49
라인
흙, 당신만을 위하여
흙, 당신만을 위하여 조종대생각하고 있어요 그 누가 무어라 하여도난 이미 마음속으로 정해 놓았어요그대만을 위한 행복의 시나리오생각하면 할수록더 사랑하고 싶어지는 것을 어찌하란 말이던가요나의 마음은 그대에게 전해줄 사...
라인
"하늘과 바람과 달빛이 물어오는 것들"
하늘을 보러 나가면 잠시 전과 다른 사람이 된다.겨울 밤 하늘 한가운데서 주인공이 따로 없다. 하루를 살면서 밤하늘을 몇번이나 쳐다보며...
유인봉 대표이사  |  2024-01-26 14:53
라인
새벽으로의 초대(招待)
평생 사랑한 것은 새벽이었다. 언젠가 열 여섯살 그쯤부터 새벽 교회종소리를 들으며 검은 새벽의 무서움을 숨도 안쉬고 달려 불이 켜진 교...
유인봉 대표이사  |  2024-01-26 11:24
라인
조강*의 서문序文
조강*의 서문序文 박미림한강과 임진강이 만나는 곳에 왔습니다물줄기는 눈을 감았다 떴다익숙한 가을빛에 반짝입니다고요가 느릿느릿 포구에서순한 얼굴로 밝아옵니다철책 둑방 너머 개풍군 조강리가 손에 잡힐 듯합니다월곶면 조강...
라인
햇살마루  
햇살마루 우남정아파트 108동과 119동 사이로 일출을 볼 수 있다상강에서 입춘에 이르는 기간뿐이지만 지구는 돌고 태양은 멀어졌다 가까워지며 겨울을 지나간다밤이 가장 긴 계절이므로여명이 붉어 오는 쪽으로 나는 머리를...
라인
 냉이꽃  
냉이꽃 송찬호박카스 빈 병은 냉이꽃을 사랑하였다신다가 버려진 슬리퍼 한 짝도 냉이꽃을 사랑하였다금연으로 버림받은 담배 파이프도 그 낭만적 사랑을 냉이꽃 앞에 고백하였다회색늑대는 냉이꽃이 좋아 개종을 하였다 그래도 이...
라인
까치밥 한 술  
까치밥 한 술 김동진꼰지발 딛고 손 뻗어 하늘 한 번 만지려는 소박한 꿈이이 계절 끝자락에 매달려 있다쓰디쓴 세월그 시간들을 어루만지어둥글둥글 가꾸어 온 정성이하늘이 가장 가까운 손끝의 경계에자리 잡아 멈추어 있다지...
라인
새해, 우리 마음 가장 첫자리에는 무엇을 둘 것인가?
'2023년은 어떤 해였나!' 새해를 맞이하면서 지난 한 해를 돌아본다.좋았기도 했고 나쁘거나 즐거운 순간을 경유하고 때...
유인봉 대표이사  |  2023-12-29 18:40
라인
반도체 엔지니어가 되는 희망으로
반도체 엔지니어가 되는 꿈을 꾸며 제 꿈은 반도체 엔지니어가 되는 것입니다. 진로 희망을 성취하기 위해 학교에서는 물리, 화학 등의 과...
김도현 학생  |  2023-12-27 21:06
라인
 숨은 연못  
숨은 연못 조정인밤이면 별과 달이 잠기는 연못.목마른 고라니가 물 마시다 별 하나쯤 삼켜도여기 있다며,손바닥을 펴 보이는 연못물풀에 가려져 아무도 모르는개구리 연못을 다녀온 후,내 가슴 한복판에동그랗게 눈뜬 연못 하...
라인
독자와 저자  
독자와 저자 김부회병원에 입원했다큰 병은 아니지만 몇 주 입원해야 한다는 권고에나이롱 환자 비슷하게이 방 저 방을 기웃거리던 어느 날내 책을 머리맡에 둔 연세 지긋한 환자를 보았다무려 칠 년의 준비 끝에오백 쪽이 넘...
라인
진분홍 봄을 매달고    
진분홍 봄을 매달고 이규자봄빛에 무르익은 산비탈은 도원이다늙은 복숭아나무들진분홍 봄을 매달고 다시 싱싱하게 살아난다노구의 몸으로당당히 서 있는 저 모습세파에도 꿋굿하신 내 아버지 닮았다밭둑 사이로 다가온 얼룩진 일기...
라인
연  
연 정문자바람 부는 날허공에 희망 하나 띄웠다검지로 살짝 튕기면서멀어지는 연습을 한다가느다란 선으로 전류가 흘러순간 놀라기도 하지만바람의 지휘에 맞춰신나게 춤을 춘다바람의 지휘에 오류가 생기면추락하다가 다시 공중 부...
라인
위안
위안 송병호현실이 가정(假定)을 지배하는 동안 잃어버린 발자국의 목록을 쫓고 있다 우연히 마주친 눈 맞춤처럼 곧 잊히고 마는 기억조차 기억하지 못하는 투명 같은 아침을 배달한 햇볕은 닫히고 감정이 실린 분할은 타박상...
라인
담배의 사랑
담배의 사랑 박완규 사람들은 불타는 나를 좋아한다나와 한 번 인연을 맺어 친해지고익숙해지면 이별을 힘들어 한다 나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돈으로내 몸을 산다호주머니가 가난한 이들도 나를사는 데 주저하지 않는다나는 그들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