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김포시의회, 도시철도 개통 지연 조사특위 구성7월 15일부터 47일간 개통 연기 원인 포함한 사업 전반 조사

김포시의회가 논란이 된 김포도시철도 개통 연기에 대한 원인조사 등을 위해 행정조사에 나선다.

의회는 11일 제193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열고 김포도시철도 개통 지연 조사특별위원회(이하 조사특위) 구성과 조사계획서 안건을 상정해 만장일치로 이들 안건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의회는 김종혁 부의장을 위원장으로 박우식(부위원장), 배강민, 김인수, 홍원길, 오강현, 김계순 의원 등 7인을 조사특위 위원으로 위촉해 오는 15일부터 8월 30일까지 47일간 집행부 자료와 증인출석 등을 통해 개통지연 원인을 비롯한 의혹이 제기된 도시철도 사업 전반에 대한 조사에 나설 계획이다.

김종혁 조사특위 위원장은 “김포도시철도 개통 지연 전반에 나타난 각종 의혹과 문제점을 조사해 명확하게 밝혀 대의기관으로서 그 역할을 다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앞서 신명순 의장은 공유재산 관리계획안 동의안과 개정 조례안 처리를 위해 지난 11일 개회된 이번 임시회 개회사에서“시민 숙원인 도시철도 개통이 또다시 연기되는 일이 발생해 시민 대의기관으로서 머리 숙여 죄송하다”며“2번씩이나 개통을 지연시킨 책임자 인사조치 선행과 함께 행정사무조사를 통해 엄정히 짚을 것"이라며 조사특위 구성을 예고했었다.

이 밖에 의회는 이날‘김포시 비인가 대안교육기관 등 학생 교복지원 조례안’ 등 14건과‘김포시 평생학습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각각 원안과 수정안으로 가결했다.

또, '공유재산 관리계획안'과‘김포도시공사 현물출자' 동의안 등 3건을 원안으로 가결하고 김포도시공사의 '고촌지구 복합개발사업 출자 동의안’처리를 보류했다.

한편, 도시철도 개통 연기와 관련, 김포한강신도시총연합회는 오는 13일 오후 5시 구래동 문화의 거리에서 도시철도 개통 지연에 대한 책임을 물어 시장과 시의원, 국회의원 등 김포지역 선출직 공직자들의 사태를 요구하는 집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