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유인봉 칼럼
“장기적인 좋은 삶”으로 빛나라
   
▲ 유인봉 대표이사

“이만하면 잘 살았다”고 자신의 삶에 만족을 표현할 수 있는 사람은 정말 잘 살아온 사람이고 아직까지 잘 살아가고 있는 사람일지 모른다.
인생은 특수한 대목 같은 장날이 아니고 오랫동안 장기적인 삶을 포기하지 않고 적응하고 성장하며 좋은 쪽으로 이어가는 레이스이다.

사람들은 간혹  파티를 하고 난 후에 실망도 크고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한다.
그만큼 우리의 삶은 단기적인 희열추구나 좋은 기운이 끝없이 이어지는 날들만을  살 수는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 돈은 일정 수준까지만 행복감을 준다고도 한다. 그 이상이 되면 소득의 증가에 따라 행복이 증가하지 않는다고 한다.

겉으로 보이는 것들이 가져다주는 행복에 너무 마음을 빼앗기지 않아야 하고 너무 지나치게 단기적인 행복이나 불행을 크게 보지 않아야 할 일이다.

우리는 스스로 자신이 모자랄 때도 있지만 유능할 때가 있음을 주목할 일이다. 누가 보지 않아도 무엇인가를 풀어나가고 잘해나가는 자신의 유능함을 스스로 확인하면서 오히려 더 좋은 삶을 살고 있음을 믿을 일이다. 돈을 벌거나 지위나 명예를 얻기 위해 모든 것을 쏟아붓는 일만으로 이어진다면 너무 허무하다.

자신만이 아니라 자신을 포함해서 바깥의 타인들과 좋은 관계를 유지해나가는 것도 간단한 일이 아니며 지속적으로 잘해나가는 것이야 말로 질적으로 좋은 삶이다.

돈은 많아도 모든 타인들과의 관계에서 필요한 범위의 행동을 실패하고 모난 행동을 하는 이들도 있고 마침내 지난 삶을 모두 파괴하는 극단적인 경우에 처하는 이들도 있다. 참으로 오랜 인생살이와 스토리들이 어느 날 한낱 물거품으로 끝나는 것들을 보면, 보는 것만으로도 힘든다 하물며 장본인은 얼마나 기구한 일인가!

우리는 이제 아무리 반복해도 지겨워지지 않는 일이 무엇인가를 찾고 그 만족감이 떨어지지 않는 경험으로 알차게 살아남고, 남은 날들의 하루하루를  멋지게 살아야 한다.

그런 일들은 어떤 일들일까!
간혹 그것들은 자신의 생명의 그 내면에서 올라오는 것들이다.

겉으로 보면 작고 소소한 것에 속할 지라도 그것들을 해결하거나 그곳을 경유할 때 머릿속이 한결 맑아지고 살 맛이 나는 그런 것들로 수놓아가며 살일이다.

가족이나 좋은이들과 정성들여 식사를 하고나면 또 하고 싶어진다. 그렇게 좋아서 또 하고 싶은 일들을 하면서 살아야 한다. 남의 뒷말과 탓을 할 때는 당시는 잠시 좋지만 하고 나면 자신의 좋은 에너지를 삭감시킨다. 에너지를 저축해가는 것들은  좋은 이들과 환경과의 만남으로 이를 통해 바람이 머릿결을 쓸어넘겨주듯이 스스로 마음이 치유되는 것들이다.

장기적으로 좋은 삶이란 목표지향적인 것만이 아니다. 바람직한 목적적인 삶으로 한 방울 두 방울 좋은 삶의 과정이 고이고 모여서 장기적으로는 자신의 결이 되는 것이다.

사람노릇에 해당하는 일들을 피하지 않고 하나 하나 손바느질 하듯이 사는 일이 그러한 것들일지도 모른다.
작은이들과의 약속을 천금처럼 여기며 삶의 이치대로 실현해 나가는 것이며 그런 영역에 점점 다가가고 속하는 것이다.

스스로에게 한 약속을 잘 지키는 것과 믿음으로 자신의 이름위에 든든하게 집을 짓고 사는 훌륭한 삶이리라!
 자신의 말과 약속을 아무렇지도 않게 허수로 여기고 지키지 않는 사람은 점점 사람들로부터 신의를 잃어버리고 만다. 처음에는 그 사람이 하는 말과 지위에 속을 수 있다. 그것이 진실인 줄 알고 한 두 번 함께 하지만 실상은 곧 드러나게 되는 것이 자연스런 이치이다.

삶이란 한 순간만 사는 것이 아니고 한 순간만 성공해서 되는 일도 아니다.
우리는 장기적인 좋은 삶의 주인공이자, 그렇게 좋은 사람들의 증인으로 빛나야 한다.  

오랫동안 장기적인 좋은 삶과 스스로를 천금처럼, 한 사람과의 관계도 하늘과의 만남처럼 소중하게 지키고자 노력으로 수놓아가며 살 일이다.

유인봉 대표이사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인봉 대표이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