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경찰, 숨진 김포시 공무원에 악성 민원 넣은 2명 입건

악성민원으로 사망한 김포시 공무원과 관련해 김포경찰서가 30대 여성 A씨 등 2명을 정보통신망법위반(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지난 26일 검철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앞서 시는 지난 3월 13일 이 사건과 관련해 경찰에 공무원 신상과 악성글을 카페에 올린 누리꾼에 대한 수사를 요청했다.

경찰은 카페에 올라 온, 글 분석을 통해 대상자들의 닉네임, 휴대전화번호 등을 바탕으로 7명의 인적사항을 특정해 이 중 여성 A씨는 악성 게시글을 작성하고 신상을 공개해 사망한 공무원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40대 남성 B씨는 악성 게시글을 작성해 명예를 훼손하고 김포시청 당직실에 전화해 협박한 혐의로 송치를 결정했다.

경찰은 나머지 5명은 단순 항의성 민원 및 의견 게시로 혐의가 인정되지 않아 불송치 결정했다.

한편, 김포시청 공무원 C씨는 지난달 5일 오후 3시 40분께 인천시 서구 도로에 주차한 차량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숨지기 닷새 전인 지난 2월 29일 한강로 포트홀(도로 파임) 보수 공사로 차량 정체가 빚어지자 항의성 민원전화에 시달린 것으로 확인됐다.

인터넷 카페에는 공사를 승인한 담당자가 C씨라며 그의 실명과 소속 부서명이 사무실 전화번호와 함께 올라왔고, C씨를 비난하는 댓글도 잇따라 달렸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