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농어촌公社 김포지사, 안전문화 정착에 박차

한국농어촌공사 김포지사가 중대재해 예방과 안전보건 문화 정착을 위해 지난 21일 올해 첫 안전보건협의체 정기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공사감독과 시공업체가 참석한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사업지구와 소관 시설물이 많은 현장 특성을 반영한 안전보건 개선사항 발굴을 통한 선제적 사고예방으로 단 한건의 경미한 사고없는 안전관리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공사 김포지사는 산업재해 위험요소 파악과 현장에서의 위험성 평가, 근로자의 안전과 보건 증진, 안전한 일터 조성방안 을 위한 안전보건협의체를 구성해 운영 중이다.

안전보건협의체는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라 사업현장의 산업재해를 예방하고 안전보건관리 강화를 위해 공사감독, 사업지구 현장관리자 등으로 구성된 협의체다.

김태원 김포지사장은 “건강한 작업환경을 조성하여 원천적으로 안전사고를 차단하기 위해 안전보건협의체를 더욱 강화하고, 앞으로도 지속적인 안전보건 개선사항 발굴을 통해 근로자들이 안전한 일터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권용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