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유인봉 칼럼
<사설>김포대 검찰 수사, 사학 비리척결 되길

김포대학 재단 비리가 검찰이 전면 재수사를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그동안 <미래신문>을 비롯한 여러 언론에서 의혹제기와 비리를 보도한 여론과 학내에서 외롭게 정의를 외친 양심적인 교수들의 노력의 결과라 할 수 있다. 김포대학 문제는 처음 문제를 제기할 시점만 해도 이같은 재단 문제가 검찰 전면 수사로 까지 확대할 것이란 전망을 한 측면은 그리 많지는 않았다.

그러나 학교를 운영하는 학장과 일가족의 태도 속에서, 내용을 깊이 알고 있는 측근에서는 상상외의 비리가 은폐되고 있다는 사실을 증거만 없을 뿐 많다는 점을 인식하고 있었다.

김포의 유일한 대학재단이 여기까지 문제를 확대시킨 점은 몇 번의 해결점을 찾을 수 있는 기회를 놓친 재단 측의 우매한 어리석음이 한몫한 셈이 됐다. 호미로 막을 수 있는 사안을 가래를 막은 꼴을 자초한 셈이다.

투명하게 교수협의회의 정당한 요구를 수렴하고 대화를 통해 학교 발전 안에 서로가 대국적인 측면에서 내용을 갖추었다면 앞으로 있을 수 있는 최악의 상황을 피할 수도 있었기 때문이다.


앞으로 검찰 수사결과를 지켜봐야 할 일 이지만, 가을 정기국회 전에 신속하게 검찰이 전면수사를 확대하겠다는 입장은 지역을 아끼는 시민들의 입장에서는 환영할 일이다.


김포대학 재단 비리문제는 비단 김포대 문제뿐 아니라 우리나라 사학재단의 비일비재한 문제와 상통한다. 그러면서도 김포대 문제는 그래도 교육재단에서 이럴 수도 있나 싶을 정도로 할말을 잃게 만드는 수준이다.


최근 학장퇴진을 선언한 이사장의 말에도 거부하겠다는 뜻을 밝힌 전홍건 학장은 취임 당시 이사회의 승인 절차도 없이 이사회 회의록을 작위적으로 한 것으로 밝혀지고 있다. 또 지금까지 중요 사안에 대해 이사회를 제대로 열지도 않고 허위로 이사회 회의록을 기록하였다니, 실로 어처구니없는 일이 아닐 수 없다.


이런 재단과 학사 운영에 있어 어떤 편법과 비리가 있었는지 우리는 심히 우려를 금할 수가 없다. 최근 고촌면 신곡리 땅 매입과정에서 81억 원의 교비를 불법으로 전용해 투자 했다가 명의이전도 하지 못한 채 교비 81억원이 공중에 뜬 상황을 초래하기도 했다.


항간에는 재단 정관에 수익사업으로 주식투자가 가능하도록 됐다는 점을 주목해,  여러 가지 설들이 흉흉한 것도 검찰 수사에서 밝혀져야 할 점이다. 외국 시민권을 가지고 있는 두 아들이 외국에 컨설팅 등 사업체를 가지고 있다는 점에 의혹을 제기하는 목소리도 높다.

 국부를 외국으로 유출하는 경우가 만에 하나라도 있다면, 이는 철저히 가려서 사법적인 책임을 물어야 한다. 부모들의 피땀 어린 교육비가 사학재단의 허울 좋은 명분 속에서 개인치부의 수단으로 쓰이고 있다면, 우리지역의 교육발전 뿐 아니라  사학의 미래는 암담할 뿐이다.

철저한 검찰 수사로 김포대 문제가 사학재단 비리를 뿌리 뽑는 전형이 되길 기대한다.

편집국  mirae@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독자 2004-08-18 14:38:34

    사설의 내용을 읽고 무척 한심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건전하고 투명하게 발전해야 할 사학이 편법과 관행에 찌들었으며 또 불법을 합리

    화시키고 있는 모습에 정말 실망스럽고 화가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