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통 / 도시개발
버스노선 조정안 주민반발로 일부노선 시행 보류정하영 시장 당선인, "버스노선 개편 재검토" 주문...주민의견 수렴 후 추진여부 결정

김포시가 개정 근로기준법 시행에 따른 버스운수종사자의 근로시간 단축에 따라 계획했던 일부 노선버스의 노선변경 시행을 잠정 중단했다.

주민의견이 제대로 반영되지 않은 졸속계획이라는 민원에 이어 정하영 시장 당선자까지 나서 시행 중단을 요구한데 따른 것이다.

시에 따르면 7월 1일부터 관외업체 노선버스를 제외한 지역 업체가 운행하는 버스노선 가운데 일부 노선에 대해 운행횟수를 조정하거나 노선을 변경해 운행 할 계획을 수립했다.

운수종사자의 근로시간이 무제한에서 주 52시간으로 단축되는 등의 내용을 담은 개정 근로기준법 시행에 따른 것이다.

이를 위해 시는 65개 전체 버스 노선 가운데 관외업체를 제외한 53개 노선에 대해 지난 19일부터 주민과 버스업체 관계자들의 의견을 수렴해 막차 및 운행횟수 조정 3개 노선, 노선경로 변경 등 10개 노선 등 13개 노선을 최종 조정 대상으로 선정했다.

그러나 지난달 25일 시청 홈페이지를 통해 이 같은 노선변경이 예고된 뒤 해당 주민들이 ‘출퇴근편의 등 주민들의 삶에 대한 고민 없이 당장 시행하는 근로시간 단축에만 초점을 맞춘 졸속안’이라며 반발하고 나서면서 노선 단축계획에 제동이 걸렸다.

게다가 해당 주민들이 지난달 27일 정하영 시장당선자 인수위원회를 방문해 노선 조정의 불합리성을 호소하고 당선인이 취임 후 재검토를 주민과 약속한데 이어 김포시에 이 같은 취지를 통보하면서 13개 변경 예정 노선 중 7개 노선에 대한 계획수정이 불가피하게 됐다.

정하영 당선인은 "주민생활과 밀접한 사안에 대해서는 충분한 시간을 갖고 주민들의 의견 수렴과 대안제시가 있어야 한다"며 "근로기준법 시행에 대해 정부가 3개월 계도기간에 이어 3개월을 추가해 대안을 세우도록 해 최장 6개월이라는 시간이 있는 만큼, 이용객 의견을 최대한 수렴하고 기존 민원도 세밀히 검토해 개편안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시는 양촌읍 학운리 김포골드밸리를 출발해 한강신도시와 북변동, 풍무동을 거쳐 인천시 계양구까지 운행하는 81-1번 노선 등 노선 폐지나 단축에 따른 대안 노선 확보가 부족한 7개 노선에 대해서는 조정 시기를 시장 당선자 취임 후 재검토하고 막차시간 조정 3개 노선과 휴업과 신규가 있는 3개 노선에 대해서는 예정대로 이날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김포시 관계자는 "주민의견 수렴 마지막 날인 28일까지 접수된 주민들의 의견을 검토했고, 정하영 시장 당선인으로부터 개편안을 재검토 주문이 있어 민원이 많은 노선 등 일부 노선변경에 관한 것은 당선인 취임 후 재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