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노부부 이야기
우리 주변에 찾아보면 힘들게 사시는 노인분들이 너무나 많다. 내 주위에도 그런 분들이 계십니다. 65세의 아저씨인데. 자식이 딸하나 아들둘 있지만 부모는 너무나 어렵게 살고 있다. 딸은 시집을 갔지만 부모에게 용돈을 가끔 드리는 정도이고 멀리 있어 찾아뵙기도 쉽지가 않다. 그리고 아들둘중에 한분은 교통사고로 돌아가시고 한분이 계신데 이혼을 하게되어 위자료로 재산을 주고나니 살기에 벅차 아저씨내외가 손녀를 키우며 생활하고 계시다. 사는 것은 즐겁게 사시지만 여느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경제력이 가장 문제 입니다. 남들처럼 국민연금 이라도 나온다면 문제가 없겠지만, 정기적으로 나오는 돈이 없으니 아저씨께서는 일을 하실 수 없어 집에 계시고 할머니께서 소일거리를 하시면서 생계를 유지하고 계십니다. 경제력이 뒷바침 되지를 않으니 이웃에 화투치러가는 것도 겁나하시고, 어디 여행도 한번 못가시고 돈이 아까워 하루하루를 집안에서 늘 계십니다. 이런 분들 주위에서 많이 찾아볼 수 있습니다.
이 아저씨는 국민연금을 받을 수 있었지만 방송에서 워낙 좋지않은 나쁘다고 방송하니 그냥 믿고선 1년만 더 넣으시면 됬는데 일시금으로 6백여만원 찾아 쓸때는 좋았는데 지금 후회를 하십니다. "이제 한 3년지났는데 계속연금넣고 받았으면..."하고 후회를 하십니다. 방송은 그냥 일단 말해놓고 아니면 꽝이니...... 힘없는 이분은 어디가서 하소연 합니까? 자식이 둘이나 있으니 기초생활 대상자도 안되고 하니 아주머니께서 관절염이 심하신데다가 허리까지 이제는 굽으셔서 더 일하기가 곤란한데 ........ 방송만 곧이 곧대로 믿은 이 두분만 고통을 격게 되었습니다. 우리나라 방송이란 것이 참 한심스러울때가 많다는 생각이 듭니다. 기사꺼리를 찾기 보다는 홍보용 자료만 받아다 편집해서 내보내는 것이 우리나라 방송수준입니다.
부디 언론은 그 역할이 무엇인지 다시 한번 생각해보고 선량한 국민들의 바른 귀와 눈이 되어서....이 노인부부처럼 언론을 믿고 피해를 보는 사람이 없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편집국  mirae@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