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탐방 포토뉴스
고품질의 착한가격에 도전한‘연어가족’연어전문점 감정동‘연어예찬’
   

세계의 10대 음식중 하나로 손꼽히는 연어는 오메가 3 지방산, 비타민 B를 함유하고 있는 영양 만점의 효자식품이다. 전 세계적으로 연어 수요량이 급증하면서 소비패턴도 고급화되고 있다.

한국도 마찬가지다 고급레스토랑에서만 찾아볼 수 있었던 연어요리는 연어초밥, 덮밥, 간편한 술안주 등으로 다양화 되면서 우리 주변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음식이 되었다.

   

연어, 어떻게 먹어야하나?
연어는 흔히 패밀리 레스토랑이나 고급 초밥 집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으며 패밀리 레스토랑의 경우 항상 담겨있는 접시가 비어 있는 경우가 많다.

고급 레스토랑이나 초밥집의 같은 경우 고급음식으로 분류되어 가격이 높은 편이다. 흔히 말하는 ‘가성비가 많이 떨어진다고 볼 수 있다. 그렇다고 마트에서 파는 연어 초밥은 가격은 상대적으로 싸지만 아침에 만들어 놓은 것을 바로사지 않으면 신선도가 떨어지기 마련이다.

   

연어예찬, 합리적인 가격과 맛을 갖춘 단백 고소한 지역 맛 집으로 떠오르다.
지역에는 지역 특유의 맛 집이 존재한다. 인터넷에 떠도는 수많은 맛 집이 포진하고 있는 것과는 다르게 오목조목 숨어 있는 가계들을 찾기가 쉽지 않다. 김포시 감정동 중봉로에 위치한 연어예찬은 연어초밥, 연어회 등 이외에도 다양한 회 메뉴와 간편한 식사를 겸비하고 있는 일식집이다. 15평 남짓한 아늑하고 깔끔한 분위기의 연어예찬은 가족이 힘을 합쳐 함께 꾸민 가게다.

   

가족이 운영하는 지역 맛집, 전문성 빼놓지 않아
연어예찬은 한 가족이 운영하는 가족사업 이다. 큰 아들인 요리사 민창기(27)씨를 중심으로 조리장을 맡고 있는 딸 민지수(25)씨 , 막내인 민상규(20)씨가 아르바이트로 서빙을 맡고 있다.

사업투자 및 주방 보조는 아버지 민병은(53)씨가 맡았다. 가족이 이렇게 똘똘 뭉칠 수 있었던 것은 평소 자식들과 유연하게 소통 해온 아버지의 따뜻한 신뢰 덕분이었다.

“젊을 때 하는 경험은 돈 주고도 못하는 것입니다. 어려울 때일수록 헤쳐 나아가는 경험이 있어야만 한다고 생각해요. 아이들을 전적으로 신뢰합니다. 든든하게 뒤를 봐주고 다른 것 신경쓰지 못하게 하는 것이 어른들의 역할이라고 생각합니다.”

큰 아들 민창기씨는 김포 대학교에서 외식경영학과를 나왔다. 군대를 제대하고 바로 일을 시작한 찬기씨는 청해수산, 신도림 워커힐, 호텔에서의 경험은 물론이며 미국 아틀란타 기업인 초청교육을 한 경험 있는 전문 요리사이다. 미국에서는 하루에 연어만 30마리씩 손질하며 실력을 갈고 닦았다.

   

연어 맛의 생명은 신선함! 연어예찬, 고품질의 착한가격에 도전하다!
고급연어 요리의 생명은 신선함이다. 연어 회의 품질은 다른 물고기와 다르게 냉동 숙성을 제대로 시킨 것을 더 신선한 것으로 친다.

요리사 민창기 씨는 매일 노량진 수산물 시장에서 연어를 공수해 사용한다. 아침 일찍 가게 문을 열고 연어손질을 시작하는 것이 하루의 시작이다.

잘 다듬은 연어는 냉장 숙성을 시킨다. 생 연어를 두 번 냉동숙성 시키는 것이기 때문에 맛 또한 더욱 좋다. 연어 회에 들어가는 각종 소스 도 만들어진 것을 사용하지 않고 직접 제조한다.

연어예찬의 모든 메뉴는 2만원을 넘지 않는다. 보통 고급 횟집이나 초밥집 보다 조금 더 싼 가격에 내놓았다. 점심 특선은 연어 초밥(10pcs)과 우동, 그리고 샐러드를 포함해 12000원이다. 가성비를 고려한 것 이다.‘좋은 품질의 연어를 합리적인 가격에 먹을 수 없을까?’하는 고심 끝에 내린 결정이었다.


“식재료를 그냥 싼 것으로 하고 싸게 팔수 있어요. 하지만 좋은 음식을 부담 가지 않은 선에서 기분 좋게 먹는 것이 손님들도 그렇고 음식을 내놓는 저도 기분이 좋기 때문입니다.”

찾아보기 힘든 활기참이 묻어나는 곳‘연어예찬’한가한 주말 오후에는 연어예찬을 찾는 사람들이 많다. 담백한 한끼 식사 혹은 간단한 맥주한잔의 여유를 만끽해 보는 것은 어떨까?
(예약문의 031-997-0997 )

 

김희대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