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인터뷰
'스마트 시티' 꿈꾸는 중국은 신성장 동력의 불루오션문문연호 부시장 "中 스마트시티 개발 국내기업 기회"
   

"자본가와 지방정부가 '스마트시티'라는 국가사업을 통해 부동산 시장에 활기를 불어 넣고 있다"

최첨단 ICT기술을 이용해 도시 주요시설과 공공기능을 연결하는 최첨단 미래 도시인 지혜도시(智慧都市)를 꿈꾸는 중국의 얘기다.

김포시가 추진 중인 사물인터넷(IoT)과 기반 스마트시티 구축 사업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문연호 부시장(사진)이 중국을 주목하는 이유다.

행정안전부 정보화인력개발과장과 경기도 초대 정보화기획관 등을 거쳐 2013년 7월 김포시 부시장으로 자리를 옮긴 문 부시장.

그는 지난해 중국 청도와 상하이에서 열린 세계도시전전자정부협의체(WeGO)와 세계도시정보화포럼(GCIF)에서 첨단 ICT 기술이 적용된 김포시의 스마트시티 소개로 도시경영분야 우수상 수상과 '글로벌 Top10 스마트시티’를 뽑는 어워드에서 'Top5'에 오르는 성과를 이끌어 냈다.

이를 바탕으로 지난달 생태과기신도시를 추진 중인 중국 양주시와 스마트시티 건설 분야 교류 협력 강화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돌아 온, 문 부시장은 '중국이 세계 ICT각축장이 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지방정부가 추진하던 정보화정책을 중앙정부가 챙기며 올해까지 320여개의 Smart City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이 시발점이라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KOTRA 베이징 무역관 등에서 밝힌 중국 스마트시티 개발 추진계획에 따르면 중국은 올해까지 5000억 위완(88조원)을 투자해 320여개 도시를 스마트시티로 전환하게 된다.

문 부시장은 "자본은 있지만 대륙 전체 도시들을 탈바꿈시킬 인적자원과 기술경험이 없는 것이 중국의 고민"이라며 앞선 스마트시티 개발경험을 갖고 있는 우리나라 기업들에게 기회의 땅이될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그는 과거 섬유사업의 중국시장 진출때 처럼 민간기업에 전적으로 맡겨서는 안된다고 조언했다.

회사의 지배구조와 법규·문화 등 중국 현지사정에 대한 이해 부족으로 자칫 불리한 계약 체결로 기술만 이전시켜주는 상황이 벌어질 수 있어 정부와 스마트시티 사업을 추진 중인 지방정부가 어느 정도 역할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문연호 부시장은 "스마트시티 기술은 단위 기술의 조합이 아닌 플랫폼 설계와 약속된 프로토콜, 그리고 그 인터페이스 작업이 핵심기술이지만 이러한 기술은 단순이 몇 개의 특허나 단위기술 조합으로 구현할 수 없다"며 이를 총화할 수 있는 공공부문의 역할을 강조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