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통 / 도시개발
서비스 개선, 시민 호응도가 좌우■김포시영버스제 도입 ‘시동’
필요성과 적자폭 놓고 논쟁 예상

공영버스제 도입이 김시장의 유럽순방 이후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선거공약으로 내걸었던 버스공영제가 도입돼 운행 중이거나 검토 중인 곳은 과천시와 제주시. 대부분 노선에서 적자를 감수하며 운행중인 공영버스 도입의 주 이용객은 기존 버스 노선에서 소외된 오지 마을 주민과 배차 시간에 문제로 민원이 제기되는 민원구간 등이다.

▶ 김시장 “꼭 하겠다”

김동식 시장이 강력한 의지를 갖고 의욕적인 추진을 약속한 ‘공영버스제’가 현재 김포의 대중교통 문제를 어느 정도 해결할지, 기여도 예측은 이르다.

연간 수억 원의 적자를 감수하며 운행하는 공영버스 제도의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여론도 만만치 않다.

반면, 민간 운수업체의 시 외곽지역 비수익 노선 운행을 기피하고 잦은 결행에 대해 버스 노선을 안정적으로 공급 하고 대중 교통의 서비스 개선을 위해 적자를 감수하고라도 공영버스제를 도입해야 한다는 것이 지자체의 입장이다.

고양시는 94년 10월에 1개 노선 7대로 공영버스제도를 시작해 8개 노선 21대까지 확대 되기도 했으나 2001년 10월 민영업체에 이관 했다. 도심형 순환버스 이용객 증가에 맞춰 순환버스와 마을버스가 확충 되는 등 교통 여건이 개선됐기 때문이다.

또 다른 이유는 시영버스 적자 운행으로 인한 경영 합리화 필요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94년 7대로 시작하여 96년도에는 21대까지 증차됐던 공여버스는 2001년 10월 운행을 중단했다.

2000년 에는 15대를 운행한 결과 수입 6억8천 5백만원, 지출 12억4천 만원으로 5억5천 5백만원이 적자를 냈다.

이렇듯 김포시의 공영버스 도입도 적자폭과 효용성 사이에서 끊임없이 의회 등에서 필요성 논란의 불씨가 될 것이다.

김포에서 가장 이용객이 많을 것으로 보이는 ‘장기동∼김포시∼전철역’의 예상 노선은 장기지구 도시개발에 따른 변화가 가장 빠르게 나타날 노선 가운데 하나다.

하지만 기본적인 노선확충과 더불어 일반버스와의 경쟁을 통해 서비스 우위, 편리성 확보를 통해 시민들의 호응 정도가 앞으로 공영버스 운행의 핵심과제로 보인다.

▶ 편의성 확보 여부 과제

원칙적인 시민 불편 해소와 함께 서비스 개선을 통해 민간버스의 서비스 개선을 주도할 수 있는 촉매제 및 모범 사례가 되도록 해야한다는 게 전문가의 바람직한 운영 방침이다.

김포시의 시영버스 운행 노선은 대체로 2가지로 나뉠 것으로 보인다.
우선 교통편이 불편한 오지 노선 확충과 상습 정체지역 대중교통 서비스 개선을 위한 시내 배차노선 신설이다.

▶ 교통체계 개선 필요

장기동~시내~전철역 구간을 연결하는 마을버스 개념으로 유동인구가 가장많은 지역의 노선을 효율화 하고 오지 운송수단도 강화하겠다는 것이 김포시의 입장이다.

하지만 시영버스의 효율적 운영을 위해서는 교통체제의 변화도 요구되고 있다. 상습정체 구간에 대한 전용버스차선 도입도 그중 하나다.

버스 기사에 따르면 시내에서 송정역까지의 운행 시간이 평소 30분인 반면 출퇴근 시간에는 1시간 30분 정도 소요되고 있다.

이 같은 상습적인 정체는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에게는 배차시간 지연으로 현상화돼 대중교통 이용을 기피하는 원인이 된다.

한편 김포시는 시영버스 도입을 위한 유럽순방중인 관계자들의 입국과 함께 시영버스제 도입에 대한 활발한 논의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이를 바탕으로 운영 방식과 노선, 요금 등 종합적인 내용이 용역결과에 따라 결정될 것이다.

김포시가 김포시 교통체계의 흐름을 바꿀 수 있는 어떤 공영제 방식을 내놓을 것인지에 시민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동규 기자  mirae@gimponews.co.kr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