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사랑운동본부 폐지안’ 통과…‘사회적 갈등’ 숙제 남겨‘정치적 의도’ 양쪽 모두 부담 “시민 공감대ㆍ소통이 해법”

논란 끝에 김포사랑운동본부를 지원했던 조례가 폐지됐다. 하지만 논란은 계속 진행형이 될 것 같다. ‘사회적 갈등’이라는 민선5기가 풀어야할 숙제 또한 남겼다.

1일 김포시의회는 114회 정례회 2차 본회의를 개회하고 의원발의로 상정된 김포사랑운동본부 운영조례 폐지안을 통과시켰다.

민선5기는 이번 조례폐지 논란이 정치적 갈등으로 표면화되면서 향후 정치적 사안이나 각종 업무추진 과정에서 적지 않은 부담을 안게 됐다.

사실 해당조례의 폐지는 민주당 후보의 시장 당선 이후 이미 예고됐던 사안이다. 6월 지방선거 이후 시장 인수위 당시에도 본부장에 대한 암묵적인 퇴진요구로 갈등이 불거졌었다. 추진본부는 표면적으로 드러내지 않았지만 전임시장의 외곽지원 관변단체라는 인식이 지역 정가의 일반적 시각이었다.

물론 의원발의를 통한 폐지조례안 상정은 이같은 시장의 고민을 덜어주기 위한 측면이라는 점에서 정치적 시각을 배제할 수 없다는 것 역시 일반화된 시각이다.

때문에 추진본부와 보수진영이 주장하는 ‘정치적 의도’는 반대로 스스로도 자유로울 수 없다는 점에서 부담스럽기는 마찬가지다.

한편 이번 사랑운동본부 지원조례가 폐지됨에 따라 시장의 공약을 뒷받침하기 위해 최근 창립한 범시민김포지하철추진위원회 운영조례 제정 움직임은 그 명분을 세울 수 없게 됐다.

시민단체 한 관계자는 “정치적, 사회적 갈등이 지속될 경우 정치적 시각에서 대립한 한나라당과 민주당 양쪽 모두 타격을 입을 수 있다”며 “결국 갈등 요소를 제어할 해법은 시민 공감대와 소통을 통해 찾아야 하지 않겠냐”고 진단했다.

황인문 기자  im@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인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