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민주시민연대 ‘김포사랑운동본부 조례 폐지’ 지지표명성명 "외압에 흔들림 없이 가라"…운동본부 지원금·사업비 공개 요구

논란이 되고 있는 ‘김포사랑운동본부 운영조례 폐지안’에 대해 발의자의 입장을 적극 지지하는 성명이 발표돼 사회적 논란이 확대될 전망이다.

지난 6월 지방선거 당시 민주세력 후보단일화를 요구했던 김포민주시민연대(대표 이적ㆍ정종준)는 21일 성명을 통해 “폐지조례안을 발의한 김포시의회 조승현 의원 등 4인의 의지를 적극 지지한다”며 “이들 4인의원의 발의는 5기 시의회의 개혁적 잣대를 가늠 하는 중요한 평가로 남게 될 것”이라고 지지를 표명했다.

시민연대는 이어 “특정 단체를 지원하기 위한 조례안은 특혜로밖에 볼 수 없으며, 민선4기 당시 시장이 사회단체라고 자처하는 민간 단체장의 임명권까지 가지려 한 이유를 납득할 수 없다”며 “군사독재의 산물인 새마을 운동본부도 시장이 사회 단체장을 임명하지 않는다. 시장이 시민단체장을 임명해주기를 바란다면 그 단체는 이미 시민사회단체를 포기한 것”이라는 주장으로 김포사랑운동본부의 정체성에 의문부호를 던졌다.

이어 시민연대는 “김포사랑운동본부는 2008년부터 교부 받아온 지원금 전체에 대한 내역과 집행된 사업비를 투명하게 시민에게 공개하라”고 요구한 뒤 “시의회는 행정감사에서 영수증 하나까지도 철저히 챙겨 시민과 시민사회단체의 궁금증을 해소해줄 것을 요구한다”고 운동본부를 공박했다.

한편으로 시민연대는 '양날의 검'을 빼어든 발의 의원들의 뒷걸음질을 경계하기도 했다. 시민연대는 “우리는 계속 지켜볼 것이며 이번 폐지안이 외압을 받아 흔들림이 있다면 전체 김포시민사회단체의 조직적인 항의가 뒤따를 것”이라는 입장을 전개했다.

이에 앞서 김포사랑운동본부는 20일 기자회견을 열고 “만약 조례안이 폐지될 시 그 책임은 김포시의회에 있음을 명심하라. 김포사랑운동본부의 본질을 왜곡하는 시의원들은 김포시를 떠나라”는 강력한 항의를 표시한 바 있다.

특히 김포사랑운동본부는 향후 시민단체 등을 규합해 공동대처해나갈 계획임을 공표한 바 있어 이번 논란이 사회적 갈등으로 확대되는 양상이다.

황인문 기자  im@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인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바른김포 2010-10-25 14:00:50

    김포사랑운동본부에서 한일이 뭔가 운동본부는 자성해야한다. 시민의 혈세는 올바르게 쓰여져야한다. 운동본부 같은곳에 혈세를 지원해서는 안된다.   삭제

    • 하구언 2010-10-23 23:42:06

      김포사랑운동본부는 구시대의 산물이다.
      이젠 시민의 혈세 이쯤에서 막아내야 한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