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김포공항 소음피해지역 축소라니’ 반발김포시ㆍ양천구 등 5개 지자체 공동대응ㆍ재 측정 요구

서울지방항공청이 김포공항 항공기 소음피해(예상)지역을 축소할 계획인 가운데 경기도 김포시와 부천시, 인천 계양구, 서울 양천ㆍ강서구 등 주변 5개 기초 자치단체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25일 이들 지자체는 인천 서구청에서 열린 서부수도권행정협의회에서 서울항공청의 항공기 소음피해지역 변경 추진에 대해 공동 대책을 마련하기로 결의했다.

이들 지자체에 따르면 서울항공청은 김포공항 주변 항공기 소음피해(예상)지역을 25.73㎢(피해 가구 4만6천996가구)에서 15.96㎢(2만8천441가구)로 줄여 오는 9월23일 공항소음방지 및 소음대책지역지원에 관한 법률 시행에 맞춰 고시할 예정으로 최근 각 지자체별로 주민설명회를 가졌다. 변경 고시예정인 김포공항 소음 피해지역은 2020년까지 적용된다.

지난 1993년 고시된 현재의 소음피해지역은 80웨클(항공기 소음 평가단위)을 기준으로 한 것이지만 고시 예정 지역은 2008년 75웨클을 기준으로 측정한 것으로 기준이 한층 강화된 것이다.

서울항공청은 소음측정 기준은 강화됐지만 김포공항 국제선이 인천국제공항으로 이전해 이착륙 횟수가 줄었고, 항공기 성능 개선으로 소음이 감소돼 피해지역이 축소됐다는 설명이다.

5개 관련 지자체 주민들은 “국가경쟁력과 기업의 이익을 위해 특정지역 주민들의 피해를 요구할 수 있는 거냐”며 이번 변경고시계획에 반발하고 “소음측정 결과를 믿을 수 없다”고 서울지방항공청의 측정결과를 불신했다.

이들 지역 주민들은 이어 "관할 지자체와 주민, 서울항공청이 공동으로 항공기소음 측정을 다시해야 한다"면서 항공기 소음평가용역과 변경고시 주민설명회를 일부 거부하기도 했다.

서울항공청 관계자는 이에 대해 "소음 측정은 전문기관에 의뢰해 주민들이 지정하는 지점도 포함해 이뤄져 문제가 없고 관련 법안에서 주민들을 위해 최대한 지원하고 있다"면서 "5년마다 소음 측정을 하므로 그때 3자가 공동으로 소음 정도를 재는 방안을 찾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황인문 기자  im@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인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