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김포도시철도
“강 시장 중전철 공약은 헛공약”시범시민연합 기자회견…시장 공약 검증할 것

김포신도시범시민연합(이하 시민연합)이 재정현실의 문제를 들어 경전철 도입쪽으로 정책방향을 선회한 강경구 시장과 김포시에 대해 반박성명을 발표하고 책임을 물었다.

   
 
 
 

중전철 도입 추진을 주장해온 시민연합은 13일 기자회견을 열고 “2회에 걸친 도시철도 공청회를 통해 중전철 유치가 김포시의 살길이라고 외쳤던 시장이 신도시 건설 논리에 매몰된 경전철쪽으로 급선회한 것은 김포시민을 기만한 것”이라며 반발했다.

전날 김포시의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경전철 수용입장과 함께 공약 불이행에 대한 대시민 사과를 발표한 데 대해 이날 시민연합측은 “사과 한마디로 회피할 수 없는 것”이라며 “시장은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 하며 행정담당자들도 그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시민연합은 “관계기관인 경기도청, 건설교통부를 방문 확인한 결과 광역교통개선안으로 경전철 관련 자료만 올렸을 뿐 중전철 유치 공약을 이행하기 위한 노력의 흔적은 찾을 수 없었다”며 “결국 강 시장의 공약은 헛공약으로 밝혀졌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전철 유치를 위한 대시민 약속을 지킬 것을 촉구한 시민연합은 “향후 시장의 공약사항인 중전철 공약은 물론 행정타운 등 모든 공약에 대한 공약 이행 조사를 실시해 계속된 시민 기만 행위가 반복되면 주민소환도 적극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민연합은 이날 그동안 곳곳에서 진행한 서명운동을 통해 모인 1만3천명의 시민연명을 건설교통부와 청와대, 국회건교위, 김포시장에 각각 전달하는 것으로 김포시의 입장과 관계없이 중전철 추진을 계속 요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황인문 기자  im@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인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빨간얼굴 2007-07-20 17:12:50

    1. 강시장은 최소한의 양심이라도 있다면 당장 사퇴해야한다.
    2. 김포에 경전철은 필요가 없다. 중전철을 지금 못하면 10년 20년 기다리거나 신도시 취소하는 한이 있더라도 중전철로 시작해야 한다.
    아니면 경전철 깔 돈으로 우선 중전철을 고촌까지만 연결하는 것도 한 방법 아닐까?   삭제

    • 쇼쇼쇼 2007-07-17 11:03:30

      중전철 안되는 것 알면서 시장 압박하고 되지도 않는 공약지키라고 하는 이유에 뒤에는 무엇이 숨어 있을까? 범시민연합이면 중전철 할 수 있을까?
      S씨,K씨,L씨등 경전철도 반대하더니 범시민연합 만들어 중전철 찬성하는 이유는 몰까?   삭제

      • 전제규 2007-07-15 12:37:56

        강시장 너무 나뻐요
        다른 예산보다 더급한것은 9호선연장이라는것을 김포시민누구나 압니다
        우린바보아녀요 9호선연장이 김포발전의 최우선이라구요. 다른 예산보다도 훨씬 ..
        당신을 9호선 연장하나보고 찍었는대...
        가면 벗어요 강시장님 /한심하네요 김포가 이렇게 당해야 되나??   삭제

        • 김경구 2007-07-14 22:29:59

          강위에 파주시장하고 너무너무 비교가 잘되는시장입니다.
          좀 보고 배우쇼!!!   삭제

          • 김포인 2007-07-14 11:59:14

            사진에 있는 시민연대 대표들 중에는 지난 선거 당시 강시장의 선거참모를 하였던 사람도 있네요
            그사람이 지금 자리에서 강시장을 비난할 수 있는 자격이 있는지 의심스럽네   삭제

            • 결과 2007-07-13 19:10:55

              고생들 하셨지만 다들 기대는 !
              이것 저것 보다 한가지라도 잘합시다!
              너무 많으면 힘이 모자라요!!탁구면 탁구~신도시면 신도시
              뭐하나 제대로 하는게 좋을것 같네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