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김포서, 학교 주변 불법 “마사지 업주” 등 10명 적발

포경찰서가 신학기 개학을 전·후해 건전한 교육환경 조성을 위해 유관기과 합동 단속을 통해 초·중·고등학교 주변 유해환경 업소 운영자 등 10명을 적발해 조사 중에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26일 풍무동의 한 초등학교와 150m 떨어진 교육환경보호구역내에서 밀실과 샤워실을 설치하고 불법체류중인 여성종업원을 고용해 마사지를 제공하는 등의 불법영업을 해온 업주와 종사자 4명을 적발하는 등 이달 한달 동안 10명을 교육환경보호법위반 등의 혐의로 적발했다.

교육환경보호법은 여성가족부장관 고시에 따라 초·중·고등학교로부터 200m 이내 교육환경보호구역에서 안마방, 키스방 등 불법 신·변종업소를 운영하는 영업자에게 2년 이하 징역이나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박종환 김포경찰서장은 “아동·청소년 유해 요인을 사전에 제거하기 위해 유관기관 등과 지속적인 합동단속을 통해 건전한 교육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