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감정4지구 등 개발 관련 의혹 수사…22개월만에 검찰 송치경찰, 김포시 전 정책자문관 등 3명 20억여원 횡령 혐의로 불구속 송치

김포시민단체가 지난 지방선거를 앞두고 제기한 정하영 전 시장과 당시 정책자문관인 A씨 등에 대한 금품수수 의혹 고발사건이 경찰의 손을 떠나 검찰에 넘겨지면서 검찰 수사 결과에 관심이 커지고 있다.

7일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초 A씨와 민간사업자 B씨 등 2명을 횡령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

정 전 시장에 대해서는 '혐의없음'으로 불송치했다.

A씨는 자신과 알고 지내던 B씨가 설립한 부동산 개발업체인 D사를 이용해 감정4지구 사업 등과 관련해 사업자로부터 받은 용역비 등을 B씨 등과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2001년 이 회사에 입금된 20억여원의 용역 대금 일부가 A씨와 A씨 처가 계좌 등으로 입금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은 경찰조사에서 횡령이 아닌 빌린 것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본지는 A씨의 반론권 보장을 위해 수차례 연락과 메시지를 남겼지만, 반론을 듣지 못했다.

A씨는 민선 7기 지방선거에서 정하영 시장 당선 이후 시정 인수위원으로 활동하다 김포시가 2018년 8월 공모한 5급 사무관에 상당하는 지방임기제공무원 채용시험(정책자문관)을 통해 채용됐다.

채용 이후 학력과 전문성 등에 대한 논란과 함께 A씨가 또 다른 결정권자 역할을 한다는 주장이 시 안팎에서 제기돼 왔지만, 재계약을 통해 정 전 시장과 임기를 같이했다.

B씨는 A씨가 학원 강사 시절부터 알고 있던 사이로 민선 7기 개발사업이 본격화된 2020년 5월 민간개발사업자로부터 용역비가 흘러 들어간 D사를 설립했다.

앞서 부패방지국민운동총연합 김포시연합은 민선 8기 지방선거를 앞둔 2022년 5월 정하영 전 김포시장과 A씨, B씨 등 4명에 대해 개발사업과 관련한 금품 수수 의혹 등을 밝혀달라며 인천지검 부천지청에 고발장을 제출지만 검경수사권 독립문제 등으로 사건은 김포경찰서로 이첩돼 고발 22개월 만에 검찰에 송치됐다.

한편, 검찰은 경찰조사 결과를 토대로 송금처가 확인되지 않은 자금의 최종 종착지를 찾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수사 결과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