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전국다문화도시협, 외교사절 초청 ‘소통의 장’ 열어협의회 구성 최초 행사...김병수 시장 “135만 이주민 위한 지속적 협력관계의 첫걸음”
   

김병수 시장이 27일 롯데호텔서울에서 열린 ‘전국다문화도시협의회 외교사절 초청 신년 오찬 간담회’에 참석했다.

전국다문화도시협의회가 개최한 이 행사는 대한민국에 3만 명 이상의 이주배경민이 거주하는 국가의 외교사절 초청행사로 김포시는 협의회 회장도시 자격으로 참석했다.

전국다문화도시협의회 소속 8곳 지방자치단체장들과 11개국 주한공관외교사절들이 참석한 이 행사를 통해 참석자들은 이주민들의 정착이 대한민국의 미래 성장 동력이 될 수 있도록 지자체 이민정책 수립 방향에 대해 소통했다.

전국다문화도시협의회는 지난 2012년 11월 구성돼, 현재 26개 도시가 가입돼 있다.

김포시는 2022년 11월 7일 회장도시에 선정돼, 김병수 시장이 협의회 회장직을 맡고 있다.

행사는 전국다문화도시협의회 소개, 의장도시 축사, 외교사절 대표 답사, 오찬의 순서로 진행돼, 오찬을 통해 각국 외교사절들과 전국다문화도시협의회 회장도시는 신년 인사를 나누고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김병수 시장은 “대한민국에 135만의 이주민이 거주하고 있다. 언어도, 문화도, 법률도 무엇 하나 익숙하지 않은 타국에서 생활을 영위한다는 것은 참으로 어렵고 외로운 일”이라며 “협의회는 이주민들이 잘 정착해 대한민국의 미래 성장 동력이 될 수 있도록 분별있는 이민정책이 수립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인사를 전했다.

이어 “이 행사는 전국다문화도시협의회 구성 이래 최초로 외교사절들과 신년 인사를 나누고 의견을 청취할 수 있는 뜻깊은 자리였다” 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할 수 있는 첫걸음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법무가 추진하는 이민청 유치에 도전장을 낸, 김포시는 연구용역을 통해 ‘한국형 이민청’ 모델 유치에 나서고 있다.

 

김미숙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