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양곡리 의약품제조업체 화재...60대 남성 다쳐
   

양촌읍 양곡리의 한 의약품제조업체에서 불이 나 60대 남성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았다.

김포소방서는 지난 13일 오후 7시 13분께에 이 건물 내부에서 불이 났다는 119신고 접수에 따라 현장에 출동해 40분 만에 진화했다.

이 불로 사무실에 있던 A씨가 양측 손등 1도 화상 및 연기를 흡입해 병원으로 이송됐고 건물 30㎡ 와 약품 저장용기, 이송설비류, 약품류, 집기비품 등이 불이 탔다.

소방과 경찰은 최초 신고자인 이 회사직원 B씨(61.여)가 직원 A씨와 함께 점포 내부에서 에탄올에 불을 붙여 음식을 하던 중 의자에 철제캔이 부딪혀 넘어지면서 옆에 있던 휴지와 소파에 불이 옮겨붙었다고 진술함에 따라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 중이다.

한편, 김포소방서는 화재진압을 위해 83명의 소방관과 펌프차 등 19대의 장비를 동원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