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새해, 우리 마음 가장 첫자리에는 무엇을 둘 것인가?
유인봉 대표이사

'2023년은 어떤 해였나!' 새해를 맞이하면서 지난 한 해를 돌아본다.

좋았기도 했고 나쁘거나 즐거운 순간을 경유하고 때로는 낙심하거나 슬펐던 일도, 성취의 순간과 실수의 교훈도 있었다. 하얀 머리칼이 결코 낯설지 않은 세월에 서 있지만, 아직도 산다는 것은 아직 잡은 줄로 여길 것은 없다.

오직 한 일과 또 앞에 있는 것을 잡으려고 목표를 향하여 부름받은 일에 달려가는 일이라고 믿는다.

지나온 날들, 너무 지나치게 과거에 머무는 것은 도움이 안된다는 것, 늘 사무치게 알고 있는 일이다.

지나간 일들을 회상하면서 너무 많은 시간을 쓰는 일은 힘을 소진하는 일이라는 걸 깨닫는다.

인생은 홀로 사는 것이 아니며 스스로 의지하고 위로하며 나 외에 나를 알게 모르게 돕는 힘이 있었기에 오늘에 이르렀다는 것에 감사할 일이다.

어려움과 역경을 가득했던 날을 이기고 살아있으면 누구나 다 이루고 성취한 것이 아닐까! 

생의 찬미로 한 해를 해석해도 좋다. 2023년, 마음을 지켜가며 놓치지 않으려 노력했고 작고 큰 사명으로 살아낸 전사라고 스스로를 칭찬해도 좋으리라.

2024년 다가오는 새해를 바라며 다시 희망으로 맞이할 마음준비를 한다.

많은 생각과 걱정은 필요하지 않다. 기대감으로 우선 순위를 정하고 비중을 두며 적절한 조화를 이루면서 결정들을 이루어 나갈 일이다. 사람도, 자원도, 기회도, 필요할 때, 하나하나 연결되는 아름다움을 다 느끼고 살면 좋겠다.

같은 곳을 바라보고 같이 가는 이들이 있으면 얼마나 좋으랴. 가족들과 이웃들과 마음을 함께 하며 미래를 신뢰할 일이다.

할 수 있는 한 마음의 경계를 넓혀가며, 제한하지 않고 모든 일이 오직 나만의 힘으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는 것에 늘 긍정할 일이다. 돌아보면 누구나 도움의 손길을 받고 살았고, 또 돌려줘야 되는 것은 삶의 경험이 가르쳐주는 지혜이다.

하늘의 복(福)도 사람을 통해 건너오고, 화(禍)도 사람을 통해 온다. 늘 깨어 있을 일이다.

다른 사람들과의 조화속에서 이루어져 나가는 인생길이다. 오직 믿는 마음으로 새해를 맞이하면서 기대하는 시간이다. 그래도 살다보면 종종 두려움이나 염려가 있을 수 있겠지만, 시와 때를 따라 사람이 돕고 땅이 돕고 하늘이 돕는다. 

새해에는 마음의 문을 더 활짝 열어두고 살 일이다. 신성한 새벽의 기운과 달과 별과 떠오르는 붉은 태양을 우리 마음의 가장 첫 자리에 두자. 날마다 이른 아침을 깨우며 살아갈 싱싱한 새해를 기대한다. 

 

 

 

유인봉 대표이사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인봉 대표이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