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행사
‘김포애기봉평화생태공원’ 10년 만에 크리스마스트리 점등 행사 열려市, ‘애기봉평화생태공원 조강 해넘이 야간기행’ 일환...12월 24일 생태탐방로 크리스마스트리 점등

김포시가 다음 달 24일 크리스마스를 맞아 애기봉평화생태공원(월곶면)에 크리스마스트리를 형상화한 생태탐방로 점등 행사를 연다.

애기봉에 크리스마스 점등 행사가 열기는 애기봉 철탑 철거 후, 10년 만이다.

애기봉평화생태공원은 한강을 사이에 두고 북한과 불과 1.8km 거리의 서부전선 최북단 해발고도 154m의 애기봉에 조성된 공원으로, 정전 직후인 1953년 처음 크리스마스트리에 등불이 켜지기 시작했다.

소나무에 등불을 달아 켜던 크리스마스 성탄수 트리는 1971년 애기봉에 18m 높이의 철탑이 설치되면서 남북장성급 군사 회담으로 화해 모드가 형성된 2004년까지 매년 예수와 석가 탄신일을 맞아 성탄수와 연등탑 점등식이 열려 왔었다.

중단됐던 점등 행사는 2010년 연평도 포격 사건으로 재개됐지만, 이듬해인 2011년 12월 김정일 사망으로 예정됐던 '애기봉 트리' 점등 행사가 취소된 뒤, 2014년 10월 노후화된 철탑으로 인한 안전성 문제가 제기되면서 철탑 철거로 애기봉 크리스마스 점등 행사는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이번에 점등되는 성탄수 트리는 애기봉 트리 모양을 형상화해 만든 것으로 생태탐방로 따라 점등식이 진행될 예정이다.

시는 볼거리 제공을 위해 생태탐방로 주변에 LED 조형물을 보강하고 경관조명을 추가 설치 중이다.

또, 크리스마스 분위기에 걸맞게 벽면, 길거리 바닥과 같은 장소에 빛을 투사하는 조명을 건물 벽면에 연출할 예정이다.

김포시 관광진흥과 관계자는 “장엄하고 아름다운 조강 해넘이 관람과 함께 다채로운 공연과 버스킹, 시민체험행사 등을 통해 시민들이 좋은 연말 추억을 만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 행사는 군 협의를 통해 김포시가 지난 10월부터 내년 2월까지 매월 말 한 차례 열고 있는 ‘애기봉평화생태공원 조강 해넘이 야간기행’ 행사 일환으로 추진된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