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부동산
김포시, ‘Invest Korea Summit 2023’ 참가외국계 기업 대상 ‘기회발전특구’ 지정 전방위 세일즈
   

김포시가 이달 6일부터 8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인베스트 코리아 써밋 2023’에 참가한다.

인베스트 코리아(Invest Korea)는 산업통상자원부와 KOTRA가 주최하는 국내 최대 외국자본 투자유치 행사로 총 17개국 120여개 외국기업이 참가한다.

컨퍼런스, 타운홀미팅, 비즈니스 제휴 등의 프로그램으로 진행되는 올 행사에는 이차전지, 미래모빌리티를 비롯한 첨단산업 기업의 참가비율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포시의 ‘기회발전특구 지정 TF팀’은 참가하는 외국계 기업들의 기업정보를 분석하고 기업과의 1:1 미팅을 사전 신청해, 글로벌 기업과의 미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시는 이번 행사에서 ‘김포 환경재생 혁신복합단지’를 대대적으로 홍보해

기회발전특구 지정의 킹핀(King pin)으로 삼는다는 전략이다.

‘기회발전특구’는 올해 7월 지방자치분권 및 지역균형발전에 관한 특별법 시행에 따라, 지역이 주도하는 균형발전을 위해 특구 내 투자기업에 파격적인 세제 지원과 규제 특례를 부여하는 제도이다.

환경부 협업으로 대곶면 일원 149만 평에 6조 원의 규모의 ‘김포 환경재생 혁신복합단지’ 사업을 추진 중인 시는 10월 기회발전특구 TF팀을 구성해 정부 방침에 대응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그간 투자지로서 크게 각광받지 못했던 김포시가 산업의 큰 전환점을 맞게 될 수 있는 중요한 시점”이라며 “기회발전특구의 목적에 맞는 전략 기업들이 대거 참가하는 행사인 만큼, 외국계 기업을 향한 세일즈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미숙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