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시가 있는 공간
청춘은 돌아오지 않는다

     청춘은 돌아오지 않는다

                                       민진홍

 

새참 반주에 술이 거나하다

소변이 마려워

논두렁에 섰는데

저쪽 풀숲 깊은 곳

꽃 한 송이 보인다

술기운의 오기가

군 생활 기억을 잡아당겨

일발 장전

웬걸 총알은 반도 못 가고 피식

이런 내가 판각되는 것 같아

고개를 저으며 너스레를 떤다

잘려 나간 벼 밑동 곧게 서 있다

(김포문학 39호 198쪽, 사색의 정원 2022년)

 

[작가소개]

민진홍 월간《시사문단》시등단, 김포문인협회수석부회장역임, 김포예총예술인김포시장상수상, 《통진문학》《풍경문학》회원, 〈빈여백〉동인으로활동중

 

[시향]

민진홍 시인의 시는 자연을 보는 듯 하다. “새참 반주로 거나해”진 시인은 논두렁에 서게 된다. “저쪽 풀숲 깊은 곳 //꽃 한 송이”를 향한다. “술기운의 오기가//군 생활 기억을 잡아당겨//일발 장전”,“이런 내가 판각되는 것 같아//고개를 저으며 너스레를 떤다”. 대자연 속 자연으로 조금씩 사라져가는 자신을 바라보며 시인은 고개를 젓는다. 고개를 젓는 일이 너스레를 떠는 일이라고 유쾌하게 시를 마감한다.

이미 오래전 일이다. 자녀들을 군대나 대학쯤 보낸 여남은 명 엄마 직장인들이 토요일 퇴청 후에 송추계곡으로 달려간다. 한적한 가을 산길을 오른다. 요의는 무거워지고, 들쥐 오줌 싼 가을의 마른 풀 섶이 무섭다는 유행성출혈열 주의보는 떠오르고, 그리하여 길옆 조붓한 오솔길로 들어선다. 몸을 돌려 모두 숲을 바라보며 한 뼘 좁은 길 위에 한 줄로 쪼그려 앉는다. 일제히 가랑잎을 조준하던 일. “청춘은 돌아오지 않는다”지만, 그날의 유쾌하고 비밀스럽던 자유와 해방감, 카타르시스는 오래 기억된다.

삶에 깊이 빠져드는 어느 날, 모든 것은 사라져 희미해져 갈 때 우리는 소멸을 받아들인다. 오직 영혼의 깊이를 잃지 않는 소멸이기를 바란다. ‘이제 작별을 할 시간, 머물고 가는 바람처럼 그림자처럼, 오지 않던 약속도 끝내 비밀이었던 연애도 (- 시 영화에서의 詩)’라는 시처럼, 몰락이 있어 신생은 달려온다. 언젠가 올 초인을 위하여 머무를 집을 짓고 장미 넝쿨을 올리고, 사과나무를 심는다. 그리고 큰 나무 그늘도 마련해 둔다. 그리하여 볍씨나 기장 같은 씨 갑 씨 켜켜이 갈무리해 두고, 닭 오리 소 떼를 해가 지도록 몰아가는 것이다.

글: 심상숙 (시인)

 

 

 

 

 

 

민진홍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진홍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