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탐방
김포축산농협 100년 축협발전을 위한 도약축협 신축 본점 업무 이전, 통진읍에서 새 시대 열어

통진읍 새 본점에서 금융 및 지역민 서비스

지역과 함께 성장해온 김포축산농협(조합장 임한호)이 김포 통진읍 흥신로 313번지로 신축을 완료하고 8월 1일 본점 이전과 더불어 금융 및 조합원과 지역민 서비스에 나섰다.

임한호 조합장은 "40주년을 맞아 새로운 청사 건립으로 단단한 조합으로 발전할 수 있는 터전마련과 대지 면적 541평에 본점 신축을 통해 쾌적한 환경에서 조합을 이용할 수 있고 김포시의 발전과 시민들에게도 이바지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포축협 신축건물은 대지면적 540.39평으로 연면적 1천190.95평으로 건축면적 193.67평, 용적률산정 연면적 791.11평, 건폐율35.38%,주차대수 48대, 전기차 충전소 2대 등으로 보다 넓게 신축되었다. 축협의 신축 건물은 지하 1층 지상 4층으로 건축되었으며 1층은 신용사업장 및 축산물판매장 휴게실로 산뜻하게 자리를 잡았으며, 2층은 조합장실과 상임이사실 및 관리부서, 감사실이 입주해 공식적으로 업무를 보고 있다.

신용사업장은 고객만족과 고객 보호를 위한 새로운 디자인개념을 도입해 객장을 찾는 조합원과 고객들에게 더욱 새롭고 환하고 세련된 환경에서 업무를 처리할 수 있도록 했다.

본 건물 3층은 대회의실과 소회의실 및 구내식당이 자리를 잡았고, 4층은 직원 및 조합원 체력단련실로 이용하게 된다.

 

통진에서 김포신도시까지 "상생의 시대"를 연다

통진읍에 위치한 김포축협에서 김포신도시까지 훤히 이어지는 조망 환경조망권이 압도적이다. 외관이 뛰어나고 안정적인 건축물로 마치 세련된 까페를 찾은 것 같은 느낌을 갖게 하는 세련된 건축으로 기존의 농협의 이미지를 넘어서 산뜻하고 아름답다. 통진읍에서는 보기 드문 유리벽건축 양식으로 아름답게 완공된 축협은 주변에서도 쉽게 볼 수 없는 아름다운 미관으로 눈에 띈다. 특히 4층으로 건축되었지만 아파트 7층높이로 신축되어 꺌끔한 실내 인테리어로 모던하면서도 금융기관을 넘어선 세련미와 시원스런 감각을 더했다. 특히 체력단련실이 들어설 4층은 전망 좋은 시공간으로 고객과 조합원들의 관심을 더하고 있다.

건물 외곽 디자인은 목장의 울타리를 형상화했다. 지하 주차장과 노상 주차장등으로 고객들에게 보다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됬다. 특히 4층으로 건축되었지만 아파트 7층높이로 신축되어 꺌끔한 실내 인테리어로 모던하면서도 금융기관을 넘어선 세련미와 시원스런 감각을 더했다. 특히 건물 외관이 유리벽으로 조성되어 있어 건축에 산뜻함를 더해 축협을 찾는 조합원과 고객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특히 체력단련실이 들어설 4층은 전망 좋은 시공간으로 활용해도 손색이 없을 듯하다.

지하 주차장과 노상 주차장 완비 등으로 이곳을 찾는 고객들에게 보다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성장동력 갖추고 지역발전과 더불어 더 큰 축협 기대

축협은 지난 8월 8일에 신축이전 입주설명회를 가지며 축협의 새로운 발전과 새시대의 개막했다. 현재 통진읍 축협 인근으로 새로운 통진읍 청사 건립, 새아파트 조성 및 지역발전의 기반과 성장성이 확장되어 가고 있는 추세여서 새롭게 신축 이전한 김포축협의 성장과 발전에 기대를 모으게 하고 있다.

특히 김포축협은 본점 신축이전 기념으로 정기적금 5.5%로 특별판매하고 있다. 1인 1계좌로 최소 20만원에서 최대 50만원까지 8월 1일부터 4일까지 판매하며 성황을 이루었다.

김포축협은 1982년에 창립한 이래 본점 및 7개의 지점, 경제사업단 ,자연순환농업센터운영으로 축산관련 지원 및 금융서비스를 통해 김포축산업의 발전과 도약을 이룩해오고 있다.

김포축협이 조합설립 40년을 맞아 본점이 통진읍으로 신축이전을 새로운 계기로 맞아 더욱 알찬 조합으로 조합원과 고객들을 위한 서비스와 지역금융기관으로 더 큰 도약을 앞두고 있다.

유인봉 대표이사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인봉 대표이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