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통 / 도시개발
똑똑하게 이용하는 ‘고촌 똑버스’ 4일부터 정식 운행06시부터 자정까지 운행…앱으로 운행 시간표 확인 후 예약 해야
   

김포시가 지난 6월 24일부터 7월 3일까지 시범 운영에 들어간 ‘똑버스(수요응답형 교통수단, DRT)’가 이달 4일부터 정식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똑버스(수요응답형 교통수단, DRT)’는 스마트폰에서 똑타 앱을 통해 언제 어디서든 이용할 수 있는 새로운 대중교통서비스다.

시는 김포골드라인 혼잡률 완화를 위해 지난 4월 24일 출근급행버스인 ‘70버스’ 8대를 긴급 투입했으며 이후 5월 8일에는 운행 횟수를 24회까지 확대한 바 있다.

또한 5월 26일에는 버스전용차로 개통과 동시에 고촌지역 아파트에서 정시에 출근하는 70C, 70D를 신규 배차했다.

4일 오전 6시부터 정식 운행하는 ‘고촌 똑버스’ 또한 김포골드라인 혼잡률 완화를 위한 대안 중 하나로, 11인승 승합차 4대와 중대형 차량 6대의 총 10대의 버스가 고촌에서 김포공항역까지 운행한다.

■ 고촌 똑버스 이렇게 타세요

‘고촌 똑버스’는 고촌역 인근에서 출발해 김포공항역까지만 운행한다. 이용 요금은 1,450원으로 일반 버스요금과 같고, 지하철 이용 시에도 환승 적용된다.

똑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우선 스마트폰에서 똑타 앱을 구동해 목적지를 설정해야 한다. 이때 이용자는 목적지를 직접 입력하거나 지도에서 찾아 선택하고 함께 탑승하는 이용객을 성인, 청소년, 어린이에 맞춰 입력하면 된다. 약속한 시간에 똑버스가 호출지에 도착하면 이용자는 탑승 전 차량 번호와 지정된 좌석을 확인한 후 반드시 부여받은 좌석에 착석해야 한다.

■ 고촌 똑버스, 이렇게 달립니다

똑버스를 이용하고자 하는 시민은 똑타 앱을 통해 똑버스 운행 시간표를 먼저 확인한 후 예약해야 하고 정확한 승차 인원 등을 입력해야 한다.

고촌 똑버스는 오전 6시부터 자정까지 운행하며, 호출 마감은 23시 30분이다.

똑버스 10대 중 소형버스 4대는 평일 오전 6시부터 7시 35분까지 캐슬앤파밀리에1단지 3번 게이트를 기점으로 캐슬앤파밀리에(이하 캐파)1단지→보름초등학교→수기힐스테이트1단지→수기2단지→김포공항역까지 운행한다.

같은 시간, 개화역과 김포공항역을 포함하지 않는 자율노선이 동시 움직인다. 토요일과 일요일 주말도 마찬가지로 자율노선을 이용할 수 있다.

대형 똑버스 6대는 평일 ▲등교 ▲오전 ▲퇴근 ▲그 외 시간 4개 구성으로 나뉘어 운행한다.

우선 탑승객이 가장 많을 것으로 예상하는 등교(06:00~08:30) 시간대에는 ▲힐스테이트 리버시티 2단지 정문→힐스2단지 후문→힐스 1단지 후문→힐스 1단지 정문→고촌고→고촌중 노선에 3대 ▲캐슬앤파밀리에 1단지 3번 게이트→보름초→캐파1단지→고촌고→고촌중 노선에 3대의 똑버스가 운행한다.

다음 오전 08시 50분부터 11시 30분까지 시간대에는 ▲힐스테이트 리버시티 2단지 정문→힐스 2단지 후문→힐스 1단지 후문→힐스 1단지 정문→김포공항역 노선과 ▲캐슬앤파밀리에 1단지 3번 게이트→캐파1단지→보름초→수기1단지→수기2단지→김포공항역 노선에 각각 3대의 대형 똑버스가 달린다.

퇴근 시간대인 17:00~20:00에는 똑버스 출발지는 김포공항역이다. ▲김포공항역에서 출발해→힐스1단지 정문→1단지 후문→2단지 후문→힐스테이트 리버시티 2단지 정문 ▲김포공항역→수기2단지→수기1단지→보름초→캐파1단지→캐슬앤파밀리에 1단지 3번 게이트에서 각각 3대의 대형 똑버스가 차례로 승객의 퇴근길에 동행한다.

해당하지 않는 평일 시간대와 주말에는 똑버스 모두 비첨두노선으로 운행할 예정이다.

주의할 점도 있다.

‘똑버스’는 호출에 의해 탑승이 되므로 호출취소 및 미탑승 시 ‘수수료’가 부과된다.

당일 호출만 가능하며, 탑승 당일 예약 호출 후 1분 이내 취소(일/2회한)시 수수료가 없으나, 이후 예약 설정시간 25분 전의 경우 총 운임의 50%, 예약설정시간 25분 이내 또는 미탑승 시에는 총 운임의 100%가 수수료로 부과된다.

김희대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