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통 / 도시개발
부르면 오는‘똑버스’ 운행 시작...시범운행 거쳐 7월 4일부터 10대 투입
   

부르면 오는 수요응답형버스(DRT)인 ‘똑버스’가 지난 27일 첫 운행을 시작했다.

시는 이날 김병수 시장과 오후석 경기도행정2부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고촌읍 행정복지센터에서 ‘똑버스’ 개통식을 열고 1주일간(6/27~7/3)의 시범운행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개통식 후, 김 시장과 오 부지사는 시민과 함께 똑버스를 타고 주요 아파트 단지를 돌며 이용 방법과 편의에 대한 모니터링 및 현장 점검을 실시했다.

'똑버스'는 김포골드라인 혼잡률 개선대책의 일환으로 경기도로부터 긴급 투입된 신개념 교통수단이다.

‘똑타’라는 앱을 통해 원하는 탑승위치를 지정해 예약하면 해당 장소로 버스가 와 승차하는 것이 기본 이용 방법이다.

경기도와 김포시는 이날부터 7월3일까지 고촌읍에서 ‘똑버스’ 를 시범운행 한 뒤, 7월 4일부터 총 10대의 차량을 투입해 정식 운행을 시작할 계획이다.

운행 시 차량은 45인승(입석 시 최대 62명) 대형버스 6대와 11인승 소형버스 4대로, 이들 차량은 매일 오전 6시부터 24시까지 운행된다.

출근 시간대에는 직장인을 위해 김포공항역까지 노선 운행하며, 직장인들은 정해진 노선에서 예약을 통해 이용하면 된다.

등교 용도로도 투입해 고촌읍 내 통학 거리가 먼 학생들에게도 편의성을 제공하게 된다.

김병수 시장은 “김포골드라인 혼잡률 해소를 위해 여러모로 도움 주고 계신 경기도 관계자분들에게 감사하다”며 “70버스에 이어 똑버스까지 투입돼 김포시만의 출근급행버스가 나날이 발전해 감에 따라 시민들의 편리한 대중교통 이용을 위해 김포시는 계속해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오후석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경기도의 DRT인 똑버스가 점차 확대되어가고 있어 보람을 느낀다”라며, “똑버스가 제 역할을 다해 출근길 혼잡에 힘들어 하는 김포시민에게 큰 도움이 되고 골드라인 분산 효과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경기도와 김포시는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홍보를 통해 고촌지역에서 '똑버스' 운행이 안착되면 향후 풍무, 사우, 김포본동 지역에도 똑버스 10대를 추가로 배치할 계획이다.

'똑버스'는 경기도형 수요응답형 교통체계(DRT, Demand Responsive Transport)의 고유 브랜드로 ‘똑똑하게 이동하는 버스’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김희대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