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통 / 도시개발
양곡리 낙후지역 시 최초 ‘범죄예방 도시환경디자인‘으로 환경 개선
   
 

김포시가 ‘2023년 경기도 범죄예방 도시환경디자인 공모사업’ 선정으로 도비 1억 5,000만 원을 포함해 5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노후 건축물과 공·폐가가 혼재한 양곡리 지역에 대한 주거환경개선사업을 추진한다.

이 사업은 범죄에 취약한 도시환경을 정비해 범죄예방뿐 아니라 심리적 불안감을 감소시키는 디자인 기법인 ‘범죄예방 도시환경디자인(셉테드, CPTED)’이 적용된다.

사업 대상지 양촌읍 양곡리 397-4번지 일대는 노후 건축물과 공·폐가, 좁고 어두운 골목 등 열악한 주거환경 등으로 범죄 발생이 빈번해 주민불안이 상존해 있던 지역이다.

시는 주민 및 관계기관과의 협의와 디자인 설계용역 등을 거쳐 내년 하반기까지 이곳에 ‘양곡리 안전마을길을 조성할 계획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골목길 보행로 개선은 물론 경관조명 설치, 공·폐가 차단시설 설치 등을 통해 방범용 cctv설치를 통한 범죄 사각지대 개선 효과와 함께 주민커뮤니티 공간 등이 마련된다.

경기도의회 김시용 도의원은 “이번 범죄예방 도시환경디자인 사업을 통해 양촌읍 일대 취약한 주거환경이 더욱 안전하고 쾌적하게 개선될 것"이라며 "모범적인 사업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포시 관계자는 “이 사업은 시에서 처음 시행하는 셉테드(CPTED) 사업인 만큼 지역 주민과 김포경찰서 등 관계기관의 적극적인 상호 협력을 통해 김포시 범죄예방 도시환경디자인 사업의 표준모델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