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환경
이기형 도의원, 3차 지역경제 활성화 간담회 개최지역건설관련 업체 등 참여, 지역 생산업체 자재 및 업체 참여 방안 공유
   

이기형 경기도의원(건설교통위 부위원장.김포4)이 지난 1월 31일 ‘가칭)운양1초·중학교’와 ‘가칭)운일고등학교’ 신축공사와 관련한 지역경제활성화 촉진을 위한 3차 간담회를 열었다.

2021년 3월과 5월에 이어 12월 열린 정책토론회에 이어 1년여 만에 개최된 간담회는 김포교육지원청, 김포시청, 김포시전문건설협회(회장 박성철), 김포시상공회의소(회장 이규식), 김포시산업단지관리공단(이사장 이정석) 등 유관 단체와 시공사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는 신설학교 현장 방문과 시공사와 지역건설산업체 간의 상호 면담 추진에 따른 후속 실무면담 성격이다.

지역 건설관련 경제단체는 ‘경기도 내 교육현장은 신도시의 개발에 따른 각급학교의 신설과 증축 및 개보수 공사가 31개 시·군에서 꾸준히 어어 지고 있으나, 지역 건설업체 및 자재 생산업체의 참여는 미비하다.’는 목소리를 내왔다.

이날 지역 건설 관련 경제인들은 지역업체의 참여기회 확대와 지역 자재 사용, 여성 기업인에 대한 참여 배려 등을 교육청과 시공사에 요청했다.

김포교육지원청은 '관내 기업에 대한 지속적인 참여 독려를 밝혔고, 원거리에 위치한 원수급자인 건설사는 ‘김포지역 학교 신축현장 위한 전문 건설 업체를 지역에서 찾는데, 애를 먹던 차에 간담회를 통해 도움을 받게 될 것을 기대한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이기형 의원은 "김포교육지원청은 경기도 내 25개 교육지원청 중 지역건설산업에 대한 참여 독려 실적이 매우 우수한 기관"이라며 "경제위기 속에서 신설 학교 현장의 지역건설산업체 참여 독려가 더욱 절실하다"면서 해빙기 이후 학교 신축공사별 현장간담회를 추가 개최해 관내 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했다.

한편, ‘가칭)운일고등학교’는 오는 2024년 3월 개교를 목표로 장기동 1886-3 (김포한강신도시 내)에 들어서며, 37학급(특수1)규모로 부지비와 시설비 376억원이 소요될 예정이다.

‘가칭)운양1 초·중 병설학교’는 토지매입 지연으로 1년간 개교가 지연되다 운양동 999에 2024년 3월 개교를 목표로 유치원 3학급, 초등 19학급(일반18, 특수1), 중학교 25학급(일반24, 특수1) 총 47학급이 들어서며 부지비와 시설비 495억원이 소요될 예정이다.

또, 2025년 개교가 추진 중인 구래동 6875-4번지의‘가칭)양산고등학교’는 37학급(일반 36, 특수 1)규모로 올해 실시설계 준공과 시공사 선정을 거쳐 연말 착공 예정이다.

김포교육지원청은 이들 학교가 개교되면, 과밀학급 해소와 함께 김포시고교평준화 도입에도 긍정적인 영향이 미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