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ITS'(지능형 교통 시스템)로 통하는 '김포시'...국비 51억 원 등 85억 투입 오는 12월 준공
   

김포시가 실시간 교통정보 수집과 상황 대응으로 차량정체를 해소할 수 있는 '지능형 교통 시스템'(ITS)을 갖추게 된다.

시는 지난 1월 착수한 'ITS' 구축사업 중간보고회를 지난 12일 개최하고 오는 12월 이 사업을 완료키로 했다.

' ITS'는 도시발전에 따른 교통량 증가에 대응해 교통혼잡은 완화하고 교통안전은 더 강화하기 위해 주요도로변에 교통정보 시설물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시는 지난해 국토교통부 국고지원사업 선정에 따라 51억 원의 국비와 시비 등 85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시스템 구축에 착수했다.

이 사업은 48국도·한강로·도심 간선 등 주요 도로에 설치된 교통량 정보를 수집하는 차량검지기(VDS)와 노변기지국(DSRC-RSE), 최적의 교통신호 운영을 위한 온라인 제어기와 스마트 교차로, 교통사고 등 돌발상황 발생 때 신속한 대응과 우회경로를 안내하는 돌발감시 CCTV와 도로 전광판(VMS) 시스템으로 운영된다.

여기서 수집된 교통정보는 빅데이터 분석 가공과정을 거쳐 교통 이용자에게 제공돼 적절한 상황대처와 교통정체 해소에 기여하게 된다.

시는 또, ITS 인프라를 활용해 경기도와 함께 긴급자동차 우선 신호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는 119 소방차, 앰블런스 등 긴급차량이 교차로에 접근하면 목적지에 신속히 도착할 수 있도록 녹색신호를 우선적으로 부여하는 시스템으로 재난 현장 골든타임 확보와 시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보고회에 참석한 김병수 시장은 “ITS가 시민들의 교통 불편 해소에 큰 역할을 해서 김포를 통하는 도시로 만들 것'이라며 " 앞으로 자율주행 스마트도로 시대를 열어갈 수 있도록 첨단기술과 교통환경 변화를 반영해 계속 확대 발전시켜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