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김포시보건소 치매안심센터 ‘치매 조기 검진 추진단’ 운영
   

김포시보건소 치매안심센터가 5월부터 만 50세 이상 만 70세 미만의 퇴직 전문인력인 간호사, 간호조무사, 사회복지사 6명으로 구성된 신중년 경력형 일자리 사업인 ‘치매 조기검진 추진단’을 출범하고 올해 연말까지 운영한다고 밝혔다.

김포시치매안심센터의 특화사업인 ‘치매 조기검진 추진단’은 지난해부터 시작돼 3년 연속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치매안심센터 신중년 경력형 사업인 ‘치매 조기검진 추진단’은 만 60세 이상의 김포시민을 대상으로 치매 인지선별검사 및 치매 예방교육을 실시하고 맞춤형 사례관리 대상자 가정을 방문하여 정서적지지, 인지기능 강화 활동 등 지역 내 치매 관리에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그밖에도 치매안심센터에서는 치매환자를 위한 치매치료비 지원, 실종예방을 위한 사전 지문등록 및 배회감지기 무상보급, 조호물품 지원, 치매가족 지원사업 및 공공후견지원 등 치매관리 통합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김주영 보건사업과장은 “퇴직 경력인력 고용으로 지역 내 일자리 창출을 도모함과 동시에 치매 환자를 조기 발견 및 관리함으로써 치매와 관련된 사회적 비용절감과 치매환자와 가족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희대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