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통 / 도시개발
감정지구 토지주...'땅작업' 놓고 각종 소문에 혼란

김포도시기본계획에 시가화 예정용지로 지정된 감정동 1129번지 일대 57만7,500㎡에 부동산개발업자들이 경쟁적으로 속칭 '땅 작업'(토지매수)에 뛰어들면서 토지주들이 이를 둘러싼 각종 소문에 혼란스러워하고 있다.

이곳은 서울에서 강화를 연결하는 김포시를 관통하는 국도 48호선을 끼고 있은 한강신도시와 김포 원도심 사이에 남아 있던 토지이용 규제를 받던 생산녹지(나진평야)로 올 1월 경기도가 승인한 '2035 김포시도시기본계획'에 따라 개발 가용지로 지정됐다.

인천 검단신도시와 일산을 잇는 지방도와 국도가 교차하는 격자형 도로망에다 인천에서 고양시(킨텍스)를 연결하는 인천도시철도 2호선과 환승 되는 김포도시철도 걸포역과 인접해 있다.

이 같은 입지 여건에 따라 국도 건너편으로는 이미 대단위 아파트단지(걸포3지구)가 들어선 데 이어 바로 옆으로도 83만 5,944㎡ 규모의 걸포4지구 도시개발사업이 추진될 정도로 개발압력이 높아 부동개발업자들이 탐내 왔던 곳이다.

이에 따라 공청회 등을 거쳐 시가화 예정지로 반영된 도시기본계획안이 지난해 1월 경기도에 승인 신청되면서 부동산개발업체들의 '땅 작업'도 본격화돼 현재 3개 업체가 지주 등을 상대로 토지매수 경쟁에 나서고 있다.

도시기본계획이 고시되기 전인 지난해에는 물밑작업으로 이 중 한 업체가 경기도에 민간개발사업을 제안하기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토지매수 경쟁이 과열되면서 토지주들 사이에 특정 업체에 대해 '시와 관계가 있어 뒤를 봐줘, 사업이 수월하다'라거나 '웃돈(100만 원)을 더 얹어 주고 나중에 토지작업비로 다시 되돌려 줘야 한다'는 등의 소문이 퍼지면서 진위 여부를 두고도 논란이 일고 있다.

상황이 이러다 보니 아예 공영개발이나 민관합동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하자는 의견도 나와 이해관계에 따라 토지주간 갈등 현상도 나타나고 있다.

주민 A 씨는 "민선7기 들어 김포도시관리공사가 참여하는 공영개발이나 민관합동 방식의 사업이 네다섯 개가 된다. 260만 평 규모의 석모리(양촌읍)도 공영개발방식으로 추진한다는 여력이 없어서 안 된다는 게 말이 되냐"며 "시가 미는 업체가 있다는 소문도 이 때문이 아니냐"고 말했다.

수천억 원대가 넘는 개발이익 발생이 뻔한데도 도로나 몇몇 기반시설만 기부채납토록 하는 특정 업체의 민간개발보다 공영개발 등을 통해 개발 이익금을 공익을 위해 환수하자는 것이다.

김포시 관계자는 "사업제안서(민간개발)뿐만 아니라 아직 어떤 방식으로 개발할 것인지에 대한 방향도 정해진 게 없다"며 "사업 방향이 정해지면 어떤 방식이든 확실한 공공기여를 끌어내는 방안이 마련될 것"이라고 밝혔다.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