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농기센터, 월동 마늘·양파 웃거름 주기 및 관리철저 당부

김포시농업기술센터가 월동 마늘, 양파를 대상으로 웃거름을 주고, 병해충 사전방제 및 가뭄피해를 예방할 것을 당부했다.

기온 최저 1℃, 최고 15℃로 따뜻해져 얼었던 땅이 녹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월동작물인 마늘·양파에 웃거름을 주어야 한다.

한지형 마늘은 3월상순부터 2주간격으로 3회에 걸쳐 웃거름을 주고, 1차때는 뿌리응애, 2차 3월중~하순에는 고자리파리, 3차 4월 초~중순에는 잎마름병 방제를 함께 해주어야 한다.

웃거름은 10a당 요소 17kg, 황산가리 13kg를 함께 주어 매운맛을 좋게하고, 4종복합비료를 엽면시비 해주면 좋다.

고형비료를 직접 살포해 주는 대신 물에 녹여 물비료를 만들어 주면 비료 손실도 줄어들고 효과가 증진된다.

4월 중순 이후 늦게까지 살포할 경우 벌마늘이 생길 수 있으므로 주의 해야 한다.

양파는 웃거름을 2회에 나누어 준다. 중만생종 기준 1차는 2월하순에, 2차는 3월 하순에 주며, 4월에는 웃거름을 주지 않아야 웃자라지 않고 저장성이 좋아진다. 생육상황을 고려하여 웃거름 1회에 요소 25kg과 황산가리 20kg정도를 흩어뿌려주면 된다.

또한 구비대기에 가뭄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며, 건조한 포장은 짚, 왕겨 등을 덮어 수분 증발을 억제 해주고, 비닐이 바람에 날리어 찢기지 않게 흙으로 덮어준다. 10일 간격으로 10mm내외 관수해주면 가뭄예방에 좋다.

농업기술센터 기술지원과 이재준 과장은 “밭상황에 맞게 웃거름을 주되 4월중순 이후 구 비대기에 늦게주게 되면 품질이 떨어질 수 있어 적기에 웃거름을 주고, 가뭄에 대비하여 수분이 부족하지 않게 관리 할 것”을 당부했다.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