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농기센터, 벼 육묘상처리제 지원...파종 동시처리 가능 약제로 벼농사 초기 병해충 90%이상 방제

김포시농업기술센터가 벼 재배 농경지 전 면적을 대상으로 약 7억 8천만 원의 예산을 들여 벼 육묘상 처리제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육묘상 처리제는 이앙 전 모판에 약제를 살포해 본답에서 방제가 어려운 애멸구와 흰잎마름병은 물론 도열병, 잎집무늬마름병, 벼물바구미 등 다양한 병해충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경제성과 편의성을 지닌 약제이다.

약제의 특징은 약효 지속 기간이 120일까지로 이앙 전에 간단한 처리로 초기 병해충에 대하여 90% 이상의 방제 효과를 볼 수 있다.

또한, 작물보호제로 등록된 약제 중 살균제와 살충제가 혼합되어 있는 약제는 육묘상 처리제가 대부분이며 육묘상자에 간단히 뿌려주는 작업으로 경제성과 편의성의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특히 올해는 지난해와 비교해 두 배에 달하는 예산을 투입해 약효 지속 기간이 길고 적용 병해충 범위가 넓을 뿐 아니라 파종 동시처리까지 가능한 약제를 지원할 예정으로 농업인이 직접 방제를 하는 노동력을 절감하고 고품질 김포금쌀을 생산하는 데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대상은 관내에 벼를 재배하는 농업인(실경작자) 이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김포시 연접 관외농지(인천 서구·계양구·강화군, 서울 강서구, 고양 일산구)에서 벼를 재배하는 김포시 거주 농업인도 후순위로 지원할 계획이다. 신청기간 및 장소는 이달 19일부터 2월 9일까지 농지소재지의 읍·면·동 주민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문의-김포시농업기술센터 기술지원과 031-980-5077, 5090)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