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투약 시작
   

김포시가 17일부터 코로나19 재택치료자를 대상으로 먹는 치료제의 처방과 투약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앞서 시는 지난 14일 경구용 치료제인 팍스로비드 96명분을 공급받아 대상자가 정해진 17일부터 재택치료자에게 약품을 전달하고 있다.

팍스로비드는 ‘증상 발현 후 5일 이내 경증 및 중등증 환자로 65세 이상 또는 면역저하자 중 재택치료자나 생활치료센터 입소자’에게 우선 투약한다.

투약 대상은 공급규모에 따라 추후 탄력적으로 조정될 예정이나 무증상자와 병용금기의약품 복용자는 일단 투약 대상에서 제외된다.

경구용 치료제 투여대상 재택치료자는 재택치료 협력의료기관인 김포우리병원, 히즈메디병원의 ‘비대면 진료’를 받은 뒤 담당약국과 보건소를 통해 치료제를 전달 받는다.

경구용 치료제는 ‘총 5일간 중단 없이 복용’해야 하며 ‘식사와 관계없이 12시간 간격으로 1일 2회 3정’을 복용해야 한다.

김포시보건소는 재택치료 의료기관을 통해 투약 여부와 건강상태 등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김희대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