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김포시의회, “일산대교 통행료 재징수 유감” 항의“관계기관 통행료 무료화 협상에 적극나서 시민 혼란 없애야”
   

김포시의회가 22일만에 통행료 징수가 재개된 18일 일산대교를 찾아 통행료 무료화에 운영사 측이 적극 협조에 나서야 한다고 항의하며 피켓 시위를 벌였다.

김포시 걸포동과 고양시 법곳동을 잇는 일산대교는 지난 2008년 개통된 BTO 방식의 민자도로로 통행료 징수를 두고 그동안 불만이 목소리가 높았다.

이에 경기도를 비롯해 김포·고양·파주 3개 시는 올 초 2월 일산대교 무료화 공동성명을 발표한 후 지난 10월 경기도가 사업시행자 지정 공익처분을 취소했다.

이에 불복한 일산대교㈜ 측은 공익처분에 따른 집행정지 신청 및 취소 소송 제기와 함께 공익처분 집행정지 가처분과 통행료 징수금지 공익처분 취소 가처분을 신청해 처분효력을 본안판결까지 보류한다는 법원 판단을 받아 18일 0시를 기해 다시 요금 징수에 들어갔다.

신명순 의장을 비롯한 시의회 의원들은 이날 일산대교 남단에서 “통행료 징수를 재개한 일산대교㈜에 깊이 유감이다”며, “일산대교의 통행료 징수 번복으로 시민 모두 큰 불편과 혼란을 겪고 있다”말했다.

이어, “한강에서 유일한 유료다리인 일산대교의 항구적인 통행료 무료화를 위해 일산대교㈜를 비롯한 관계기관들이 적극적인 협상에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경기도와 김포·고양·파주시는 통행료 유료화를 앞두고 18일 일산대교㈜를 찾아 올해 말까지 통행료 징수금지 처분을 조건으로 60억원을 선지급하겠다는 손실보상 선지급 협의요청 공문을 전달했다.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