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코로나19 방역수칙 단속 공무원 폭행 영업주 고소가게 문 닫고 영업...2월에도 같은 협의로 150만원 과태료 처분 받아

김포시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 점검 과정에서 공무원을 폭행한 일반음식점 영업주를 공무집행 방해 등 혐의로 지난 27일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앞서 이 업소 영업주 A씨는 지난 23일 오후 10시 40분께 가게 문을 닫고 영업을 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코로나19 대응 민원처리 단속반 직원에게 욕설과 함께 여성 직원의 머리채를 잡아 수차례 잡아당기는 등의 폭행을 가했다.

B씨는 방역수칙 위반행위 확인서 징구를 위해 작성해야 하는 확인서를 빼앗아 찢어버리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대응민원처리 단속반이 신고를 받고 출동한 현장에는 손님 2명이 술을 마시고 있는 등 22시 이후 방역수칙을 위반한 것으로 나타났다.

B씨로부터 폭행을 당한 공무원은 신체적·정신적 고통으로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이 업소 영업주는 지난 2월에도 같은 사례로 적발돼 150만원의 과태료 처분을 받은 바 있다.

김포시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염의 4차 유행을 막기 위해 공·휴일도 없이 주·야간으로 현장에서 방역수칙을 점검하고 있는 단속공무원의 폭행사건에 대해 강경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