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軍 철책 제거돼도 당분간 한강하구 둔치 활용은 시간 걸릴 듯안전사고 대비 인력 및 시설 보완 후 완전 개방 검토..2선 지역 자전거도로 우선 활용계획

김포시가 계획 중인 한강하구에 설치된 군 철책이 제거되더라도 제거지역 한강 둔치에 대한 시민들의 완전 이용이 한동안 어려울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시는 대법원 판결을 앞둔 김포대교에서 일산대교 구간(8.4km)을 제외한 걸포동 일산대교 남단에서 하성면 전류포구(8.1km), 대곶면 대명리 초지대교(김포-강화)에서 양촌읍 학운리 안암도 유수지(5.8km) 구간 군 철책을 올해 안에 제거할 계획이다.

앞서 관할 군부대는 철책 제거에 대비한 감시력 강화를 위해 지난해 말 이 구간 감시 장비 설치를 완료했다.

시는 이에 맞춰 지난해 7월 철책제거 구간 둔치 활용을 위한 기본계획수립 용역에 이어 올해 말 준공을 목표로 제거 구간에 대한 생태조사 용역에 착수했다.

조사는 제거가 예정된 13.9km 구간 가운데 한강유역 생태자연도가 1등급인 9.8km 구간 철책 전방 250m 이내 2,568,280 ㎡(77만6900평)다.

시는 훼손 구간에 대해 ‘생태자연도 작성지침’에 맞춰 등급조정을 통해 생태자연도를 하향조정해 주민공간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그러나 철책 제거와 생태조사가 끝나더라도 안정성 문제에 따라 개방 구간의 둔치를 시민들이 이용하는데 는 상당한 시일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 관계자는 "통제가 풀리게 되면 낚시꾼 등으로 인한 안전사고 위험을 예상하지 않을 수 없다"며 "우선 2선 철책에 개설된 군 순찰로를 포장해 자전거 도로로 이용한 뒤, 강과 접해 있는 1선 철책은 환경부 협의가 완료되는데로 안전과 시설관리를 위한 업무 분장 등의 조치를 거쳐 2023년 쯤 개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서울시한강사업본부가 관리하는 상류와 달리 한강 하구의 경우 서해 바다의 조수간만의 영향을 직접 받아 유속이 빠른데다 실족 등 안전사고에 대비한 인력과 시설 등을 갖추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 김포구간 한강 군 철책제거사업은 2008년 합참 승인에 따라 사와 육군17사단이 고촌읍 전호리 서울시계에서 일산대교 9.7km구간 철책 제거 합의각서 체결로 2012년 서울시계~김포대교 1.3km 구간이 우선 철거됐다.

그러나 김포대교~일산대교 8.4km 구간 철책 철거사업이 철책 철거 후 사용될 감시 장비와 관련된 소송으로 9년 넘게 멈춰선 상태에서 2015년 국회 국방위원회 의견에 따라 군이 일산대교에서 용화사(양촌읍 누산리) 4.8km구간을 포함시킨데 이어 2018년 수립된 국방개혁 2.0 계획에 따라 2단계 사업으로 제거구간이 늘면서 한국전쟁 이후 한강하구와 염하 해강안에 설치된 60여km에 구간 설치된 철책 중 40%이르는 23km구간 철책 제거를 앞두고 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