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김포시와 생활폐기물 수거업체 갈등 봉합수거업체 제기 공익감사 결과 수용조건으로 수거거부 사태 5일 만에 타결

김포시의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위탁구역 확대에 따른 처리원가 산정문제로 발생한 폐기물 수거업체와 시의 갈등이 수거업체가 제기한 공익감사 결과를 양 측이 수용하는 조건으로 일단락 됐다.

시가 지난 30일 폐기물 수거거부 3개사 청소용역업체 노동자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만남을 통해 31일 새벽부터 이들 3개사가 맡고 있는 구역의 생활폐기물 수거가 정상화됐다.

시는 이날 협의를 통해 폐기물 수거를 거부한 업체 노동자 측이 제시한 2021년 용역평가 결과 검증과 노동자간 업체이동 불가, 부족분 예산의 추경 편성 등의 제안을 현재 진행 중인 공익감사 결과에 따라 반영하기로 했다.

이들 업체 노동자 대표들도 감사결과를 수용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폐기물 수거 거부로 시작된 이들의 파업은 5일 만에 타결됐다.

김포시에 대행 원가 재산정 등을 요구하며 지난 3월 25일부터 무기한 작업 거부에 들어간 이들 업체 청소 근로자들은 이에 앞서 감사원에 김포시의 원가선정 용역평가 결과와 신규업체 선정 관련 공무원 직무유기 및 일감몰아주기 등에 대한 공익감사를 청구했다.

지난해 김포시와 폐기물 처리 대행계약을 체결한 이들 업체들은 처리구역 확대로 8개 업체에 고용된 노동자 수가 141명인 상황에서 시가 원가산정 연구용역을 근거로 필요인원을 98명으로 산출해 사업비를 지급하면서 임금이 삭감됐다며 원가재산정과 임금 원상회복을 요구해 왔다.

앞서 시는 2019년 12월 배강민 시의원이 제196회 김포시의회 정례회 '자유5분 발언'을 통해 생활폐기물 처리업체당 수거면적 조정을 통한 신속한 폐기물처리 등을 위한 처리구역 확대를 요구하자 인구 증가에 따른 효율적 폐기물 수거체계 구축을 위해 처리구역을 4개에서 8구역으로 늘렸다.

이어 지난해 10월 시의회의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업무 민간위탁 동의안' 처리를 거쳐 경쟁입찰을 통해 2년 계약의 연간 대행 사업비 155억8,886만원에 수집운반 업체를 선정했다.

이는 2020년 대행 사업비 168억7,252만원보다 1억2836만원이 준 예산으로 일부에서 처리구역 확대가 이번 사태의 발단이 됐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