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김포시의회, 코로나19 대응 위해 의회 예산 삭감3월 월례회의 열어 의정현안 협의‧향후 계획 등 확정
   

김포시의회가 코로나19 대응 예산 마련을 위해 의원 국외여비를 전액 삭감하기로 했다.

시의회는 지난 3일 월례회의를 열어 의원 국외여비를 포함한 총 8,553여만원을 우선적으로 삭감하기로 결정했다고 4일 밝혔다.

앞서 시의회는 지난해 코로나 대응을 위해 여비와 업무추진비, 의회 경상경비 등 1억7,732여만원을 삭감한 바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예산 삭감외에도 다양한 의제를 올려 향후 계획을 확정했다. 우선 제208회 임시회를 오는 3월 16일에 개최한다. 임시회에서는 제1차 정례회에서 다룰 행정사무감사 계획서 채택, 의원발의 조례 제‧개정안 8건을 포함한 일반안건을 처리할 예정이다. 또한 코로나19 관련 안건이 제출되면 19일까지 계획된 임시회 일정을 조정해 처리하기로 했다.

이어진 회의에서 ▲코로나19대책 특별위원회 개최 ▲시의회 정책토론회 ▲지방자치법 전부개정 관련 후속대응 추진상황 등에 대한 안내가 이어졌는데, 내용별로 보면 이날 오후 코로나19대책 특별위원회 1차 회의를 열어 위원장‧부위원장 선임과 향후 운영계획을 확정하고, 위기가정통합지원 방안 마련을 위한 정책토론회는 홍원길 의원이 좌장을 맡아 오는 10일 진행한다.

또한 지방자치법 후속법안 마련과 맞물려 경기도 31개시‧군의회 권역별 대응 TF팀 구성현황과 향후 활동계획 등이 보고됐다.

이어진 집행기관 보고에서는 시청사 부설주차장 확대운영 등을 포함한 8건의 보고가 이어졌다.

한편, 시의회는 경기도 종합감사결과를 제출받아 상임위원회별로 경기도 지적사항을 검토하기로 결정하고, 자료 요청서를 송부했다.

또한 종량제봉투 배분시 문제점, 청소용역 관련한 문제점 등도 부서 보고 등을 통해 짚어나가기로 하고 월례회의를 마무리 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