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김포시의회, 5분자유발언 연구단체 본격 활동 시작유영숙‧박우식‧한종우‧오강현 의원 참여, 정책 과제 발굴
   

김포시의회 ‘5분 자유발언 연구단체가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유영숙 의원을 대표의원으로, 박우식‧한종우‧오강현 의원이 참여하는 이 연구모임은 지난 17일 첫 모임을 갖고, 4~6대 시의회에서 진행된 164건의 5분 자유발언에 대한 분석과 연구를 활동계획으로 확정했다.

의원들은 또, 사전에 배포된 자료를 바탕으로 4대 시의회에서 진행한 5분발언에 대해 논의하며, 시정정책 변화 여부를 분석했다.

특히 ‘항공기 소음’, ‘장애인 체육회와 체육시설’을 다룬 발언 내용에 주목하고 집행기관으로부터 현황자료를 추가로 제출받아 이후 모임에서 토론을 이어 나가기로 했다.

연구단체를 대표하는 유영숙 의원은 “과거 5분 발언을 연구‧분석해 현 시정에 접목할 수 있는 정책과제를 발굴하고, 필요한 부분은 의원 입법을 통해 정책에 반영, 시민복리 증진을 이끌어 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5분 자유발언 연구모임'은 격주로 토론의 장을 마련해 오는 11월까지 연구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시의회 5분자유발언은 지난 2008년 10월 제98회 임시회에서 시작돼 그동안 시정 길라잡이와 정책제안 역할을 해온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