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농기센터, 벼 병해충 사전 방제 지원

김포시농업기술센터가 3억 9천만원의 예산을 들여 노동력과 생산비 절감 효과가 있는 벼 육묘상 처리제를 전 면적을 대상으로 지원한다고 밝혔다.

육묘상 처리제는 이앙 전 모판에 미리 약제를 살포함으로써 본답방제가 어려운 애멸구와 흰잎마름병은 물론 도열병, 잎집무늬마름병, 벼물바구미 등 다양한 병해충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경제성과 편의성을 지닌 약제이다.

특히, 전년에 발생된 병해충과 주변지역에 많이 발생된 병해충을 고려하여 약제를 선택하면 더 큰 효과를 볼 수 있다.

이들 약제의 특징은 약효지속기간이 60일 ~ 120일까지로 후기 기상상태가 양호할 경우 본답에서 종합방제를 생략하거나 1회 방제만으로 벼 재배를 가능하게 해준다.

작물보호제로 등록된 약제 중 살균제와 살충제가 혼합되어 있는 약제는 육묘상 처리제가 대부분이며 육묘상자에 간단히 뿌려주는 작업으로 경제성과 편의성의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관내에서 벼를 재배하는 농업인(실경작자) 이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김포시 연접 관외농지(인천 서구·계양구, 서울 강서구)에서 벼를 재배하는 김포시 거주 농업인도 후순위로 지원받을 수 있다.

신청기간은 1월 19일부터 2월 5일까지 3주 동안이며 신청 접수 장소는 농지소재지의 읍·면·동 행정복센터에서 하면 된다.

농업기술센터는 농업인들의 올바른 농약사용과 선택을 위해 약제에 대한 안내문 및 홍보자료를 읍면동을 통해 배부할 예정이다.

문의 : 김포시농업기술센터 기술지원과(980-5077, 5090).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