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통 / 도시개발
우여곡절 북변5구역... 조합원 10명 중 8명 분양신청분양신청이 조합 성공적 조합원 분양신청따라 내년 일반분양 위해 관리처분 거쳐 이주철거 예정
   
 

두 차례의 사업찬·반 투표와 조합설립 동의율에 대한 법원 판결에 따른 조합 재설립 등의 우여곡절을 겪은 김포 북변5구역 도시환경정비 사업구역 조합원 10명 중 8명이 분양을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변5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조합에 따르면 한 차례 연장을 통해 26일 마감한 조합원 분양신청 접수 결과, 전체 조합원 383명 가운데 305명이 신청서를 접수해 79%의 조합원 분양신청률을 기록했다.

상가와 단독주택이 많아 현금청산 대상이 많을 것으로 예상했던 애초 예측을 벗어난 결과라는 게 조합 측 설명이다.

이는 전체 가구가 전용면적 84㎡ 이하의 실속형 규모로 '7.10.부동산대책’에서 비켜 간 김포지역의 아파트값 상승을 이끌고 있는 걸포동과 도로(국도48호선)를 사이에 두고 있는 입지 조건이 반영된 결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조합은 조합원 분양신청이 성공적으로 끝남에 따라 오는 내년(2021년) 일반 분양을 목표로 관리처분계획 수립과 인가 등을 거쳐 이주와 철거에 나설 계획이다.

오는 2024년까지 지상 40층, 지하 5층 규모의 오피스텔 384가구를 포함한 2,804세대의 공동주택 등을 공급하는 이 사업은 북변동 380의 8일대 115,021㎡가 2011년 재정비촉진지구로 고시되면서 시작됐다.

2012년 사업찬·반 투표를 거쳐 2013년 조합설립과 함께 재정비촉진지구 고시 6년만인 2017년 사업시행인가를 받았지만 사업 진행이 순탄치만은 않았다.

사업반대를 요구하는 일부 주민들이 주민 사업부담률(비례율)과 조합설립 동의율 등을 들어 사업에 제동을 걸고 나섰기 때문이다.

 

실제 시는 이들이 조합원 30%의 동의를 받아 정비구역 해제를 요구해 옴에 따라 2017년 11월부터 2018년 1월까지 2012년에 이어 두 번째 사업찬·반 투표를 실시했다.

투표참가자의 50.6%가 사업 찬성 의견을 내면서 본궤도에 오를 것으로 보였던 이 사업은 조합설립 주민동의율에 문제가 있다는 이들이 법원 낸, 조합설립인가 무효확인 등의 청구소송 2심에서 일부 주민들의 서면 동의서가 동의 조건을 갖추지 못했다는 판결로 위기를 맞기도 했다.

올 6월 조합설립변경 신청과 인가로 불씨를 살린 조합은 감정평가를 거쳐 지난달 조합원 분양신청 접수에 들어갔다.

조합 관계자는 "사업에 반대하던 조합원들도 분양신청에 참여하는 등 호응이 좋다"며 "도시철도 사우역과 가까이 있는 데다 1군 업체 시공과 전체 분양 세대 중, 조합원 분양 세대가 20%미만이어서 일반분양도 성공적일 것"이라며 ”조합원 이익 극대화를 위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조합은 지난해 9월 시공자 선정총회를 열어 혁신안을 제안한 롯데와 현대, 동부건설 컨소시엄(랜드마크사업단)을 시공사로 선정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