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농기센터, 고추 바이러스 병 주의 당부
   
 

김포시농업기술센터가 칼라병(TSWV,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병)예방을 위해 고추 육묘 및 고추 재배 농가의 철저한 초기 방제를 당부했다.

칼라병은 주로 꽃노랑총채벌레<사진>에 의해 매개 되는데 지난 겨울 큰 추위 없이 기온이 오름에 따라 겨울을 난 해충들의 번식이 빨라져 발생 시기가 다소 앞당겨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른 것이다.

바이러스가 발생되면 고춧잎과 열매에 이상증상(원형 무늬, 갈변, 뒤틀림 등)이 나타나고, 심할 경우 고사돼 고추 생산량과 품질이 크게 떨어진다.

일단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치료가 어렵기 때문에 감염된 식물체를 발견하면 최대한 빨리 제거하고 해당 작물에 등록된 총채벌레 방제 약제를 살포해 확산을 막아야 한다. 등록 약제는 작용 기작을 달리하는 2~3종류의 약제를 4~7일 간격으로 번갈아 사용해 내성 발현을 막는게 좋다.

육묘장에서 이미 칼라병에 걸렸을 수 있는 만큼 고추 모종을 받아오는 초기 단계부터 잎사귀 부분을 유심히 살펴봐야 하며, 잎이 쪼그라들었거나 가장자리에 상처가 있다면 칼라병 감염을 의심해야 한다.

김포시농업기술센터는 농가에서 바이러스 진단 의뢰 시 신속히 현장으로 나가 샘플을 채취해 간이진단 키트로 검사 결과를 알려 주고 있다.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