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경찰, 마스크 12만개 매점매석 업체 적발

김포경찰서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마스크 매점매석으로 폭리를 취하기 위해 불법으로 마스크를 유통하려던 업체를 적발했다.

이 업체는 긴급수급조정조치로 마스크 수출이 규제되자 폭리를 취하기 12만개의 마스크를 물류창고에 보관해 왔다.

‘보건용 마스크 및 손 소독제 매점매석 행위 금지 등에 관한 고시’에 따라 보건용 마스크와 손 소독제는 지난해 월평균 판매량의 150%를 초과해 5일 이상 보관할 수 없음에도,

경찰은 인천 중구 소재 물류창고에서‘불법적으로 마스크를 유통하려는 자가 있다’는 제보를 입수, 현장 출동으로 물류창고에 보관하고 있던 마스크 12만개를 압수하고 식약처와 협의해 유통할 예정이다.

박종식 경찰서장은 “마스크, 손소독제 수급 안정화 및 원활한 유통을 위하여 적극적인 제보 입수와 이로 인하여 적발된 업체들에 대하여 물가 안정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에 대하여 엄중이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