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하성면서 발목지뢰 추정 폭발물 사고로 군 간부 부상

해병 2사단 작전지역인 하성면 한강하구 지역에서 근무 중인 군 간부가 발목지뢰로 추정되는 폭발물을 밟아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29일 해병대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36분쯤 김포시 하성면의 해병대 예하 부대에서 A중위(26)가 경계 시설물 점검 중 미상의 폭발물을 밟았다.

이 사고 A중위는 왼쪽 바닥 부분이 크게 다쳐 군 헬기를 이용해 수도통합병원으로 긴급 후송됐다.

이 폭발물이 북쪽에서 떠내려 온 목함지뢰인지의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A중위는 해당 부대 소초장으로 이날 병사와 함께 현장에서 군 시설물을 점검 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군 관계자는 "대공용의점을 포함, 자세한 경위를 조사 중이라 어떤 것도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