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소식
‘솔터마을과 함께하는 사랑의 삼계탕 나눔’
   

구래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말복을 맞아 지난 9일 관내 독거노인 및 장애인들의 건강한 여름을 위해 애지원복지회와 공동으로‘솔터마을과 함께하는 사랑의 삼계탕 나눔 행사’를 실시했다.

솔터마을 2단지 경로당에서 진행된 이날 행사는 행복나눔봉사회· 구래마산자율방재단·솔터3단지부녀회·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 등 50명의 자원봉사자들이 배식봉사를 담당해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 및 장애인들 약 400여 명이 앉은자리에서 삼계탕을 즐길 수 있게 했다.

이날 솔터3단지 부녀회는 자원봉사와 더불어 요구르트 400개를 후원하고, 관내 꿈꾸는 교회(성금 50만 원)와 김포시어린이집연합회 구래지부(관내 민간어린이집 14개소, 성금 42만 원) 후원으로 행사가 추진된다.

또, 애지원복지회와 업무협약이 체결 된 김포우리병원이 무료건강체크 부스를 만들어 혈압체크 및 의료상담을 하기도 했다.

정명균 민간위원장은 “이번 행사는 협의체와 애지원복지회의 민·관의 협력으로 어르신 및 장애인분들께 이웃의 온정이 담긴 한 끼 식사를 제공해 드릴 수 있게 돼 기쁘고, 앞으로도 우리 협의체가 이웃사랑 실천에 앞장설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임산영 구래동장은 “취약계층 밀집지역인 관내 솔터마을 2, 3단지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한 오늘 행사를 위해 후원기관(단체) 및 자원봉사자들이 한마음 한 뜻으로 원활하게 추진돼 진정한 마을공동체의 모습을 보았다. 앞으로도 구래동의 지역복지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김희대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