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前 이장이었던 시의원 '마을회관 짓겠다'고 불하받은 땅 되팔아경찰 무의혐의 처분에 반발, 이해 관계인 검참에 고소장 제출

김포시 주선으로 한국농어촌공사로부터 마을회관을 짓겠다며 폐구거 부지를 수의계약으로 매입한 마을이장을 포함한 주민들이 이를 되팔아 시세차익을 챙겼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다.

당시 이를 주도한 이장이 현직 시의원인 것으로 확인돼 조사결과에 따라 적지 않은 파장도 예고되고 있다.

김포시 양촌읍 구래1리 A씨 등 3명은 지난해 12월 인천지검부천지청에 전 마을 이장 B씨를 비롯해 4명을 업무상 횡령협의로 고소했다.

지난해 지방선거를 통해 김포시의원에 당선된 전 마을 이장인 B시의원은 이 사건과 관련한 검찰조사에서 고소내용을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 등은 고소장을 통해 과거 마을회장이었던 B씨가 마을회 간부 3명과 함께 김포시의 주선으로 2011년 10월께 한국농어촌공사 김포지사 소유의 양촌읍 구래리 707의 3일대 패구거 582㎡를 불하받았다.

B씨 등은 마을회에서 1억7200만원의 매입자금을 마련하지 못하자 매입자금을 각각 각출해 부담한 뒤 1/4공유지분으로 등기하고 2015년 7월과 2016년 4월 두 차례로 나눠 제3자에게 매각했다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B씨와 함께 공유지분으로 등기한 C씨는 개인 사정에 따라 E씨로 교체됐다.

A씨 등은 “이들이 마을회관을 짓겠다고 시 협조까지 얻어 자신들이 매입대금을 부담했다고 되판 것은 애초부터 마을회관을 짓기 위한 것이 아니라 한강신도시개발 등으로 시세가 오른 눈먼 땅을 거져 먹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검찰 관계자는 "고소장이 접수돼 조사 중인 것은 맞지만, 수사 중인 사안이라 내용은 공개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B시의원은 "일부 마을 주민이 심증만으로 고소한 것이고, 경찰 조사에서도 무혐의로 결론 났다"며 "처음부터 공익적 목적으로 매입했기 때문에 땅을 4년 동안 매각하지 않고 갖고 있었던 것이지 시세차익을 올리려 했던 게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그는 이어 "10년간 마을에 봉사했는데 마을회가 해산될 때 이의를 제기하지 않고 4년이 흘러 문제 삼는 건 불순한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검찰에 혐의 없음을 증명하는 서류를 다 제출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포경찰서는 올해초부터 이 사건을 수사해 최근 ‘혐의 없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