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태풍 속 바다에 빠진 시민을 신속 구조한 해병대원해병대 제2사단 임현준 상병 휴가 중 익수자 구조
   

해병대 제2사단에서 복무하는 해병대원이 바다에 빠진 시민을 구조했다.

주인공은 해병대 제2사단 백호연대에서 복무하는 임현준 상병.

그는 휴가 중이던 지난 20일 오후 4시께 월정리 해수욕장 바닷가에서 비명 소리를 들었다.

소리가 들린 곳에는 30대 남성 1명이 바다에 빠진 채 허우적대고 있었다. 당시 태풍 다나스 북상에 따른 강한 파도와 조류로 인해 큰 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었다.

임 상병은 주변 사람들에게 신고를 부탁하고 즉시 바다로 뛰어들어 군에서 배운 생존수영으로 익수자를 구조하는데 성공했다.

익수자를 부축해 바닷가를 빠져나온 임 상병은 구조대가 도착할 때까지 차분하게 익수자의 건강 상태를 챙겼다.

임 상병의 신속한 구조로 익수자는 가벼운 찰과상만을 입고 구조될 수 있었다. 임 상병은 구조대에 익수자를 인계하고 현장을 벗어났다.

이 같은 미담사례는 사고자가 해병대 홈페이지 게시판과 국민신문고에 감사의 글을 남겨 부대에 알려졌다.

임 상병은 사단 주관 청룡전사 선발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고 평소 성실한 군 생활로 타인에 귀감이 되는 등 우수한 해병이다.

임 상병은 "비명 소리를 들었을 때 최단시간에 구조해야 한다는 생각뿐이었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은 국군과 해병대의 사명"이라고 밝혔다. 부대는 임현준 상병의 미담사례를 격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희대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