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김포도시철도 정상 개통....'지역 정치권 잰걸음'홍철호 의원 ‘조기안전개통 계획안’ 마련
   

홍철호 의원(김포시을, 국토교통위원회.사진)은 지난 12일 국회의원회관에서 국토부와 관계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김포도시철도 조기 안전개통 계획안 마련에 나섰다.

홍철호 의원 사무소는 이날 회의에 대해 지난 8일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토부 제2차관에게 요구한‘개통 대책 이행 후속조치’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이 날 회의는‘차량 떨림’현상에 대한 의견 개진과 해결책 제시 등의 과정으로 진행돼 관계 기관들은 현재까지 파악된 문제의 원인과 대안을 보고했고, 홍철호 의원은 문제 해결을 위한 기관별 개별 역할을 분담했다.

홍 의원은 이 자리에서 타 지역 경전철 운행 사례와 철도기술 검토내용을 비교 분석해 김포시가 제시한 '차륜삭정'과 '차량방향전환' 외에‘표정속도 미세 조정’을 포함한 운행 인터페이스, 신호제어시스템 및 소프트웨어 개선, 궤도상 편마모 최소화 안전장치 구축 등을 검토해 ‘조기안전개통 계획’을 조속히 수립할 것을 주문했다.

또, 김포도시철도 검증현장에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의 사무공간을 마련토록 하고, 김포도시철도 철도운행데이터를 먼저 연구원에 전달해 검증작업이 하루라도 빨리 완료될 수 있도록 조치했다.

검증시간 다축을 위한 인력 증원을 한국철도기술연구원장에게 부탁하고 경전철 운행 경험이 있는 인천교통공사에 자문 협조를 구할 것도 요청했다.

이날 회의에는 김포갑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과 인천교통공사, 서울교통공사 관계자 등이 함께 배석했다.

홍 의원은 이날 논의된 내용의 후속조치를 위해 최기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장과의 만남(15일)에 이어 16일 김포시 선출직협의회와 김포시 관계 부서 연석회의 개최를 통해 나온 결과를 놓고 국토부 등과 재협의에 나서 김포도시철도 조기안전개통을 위한 세부계획을 구체화해 나갈 계획이다.

홍철호 의원은 "김포시가 정확한 근거 없이 시민들에게 섣불리 두 달 후 개통이라고 안내하는 것은 시민들에게 또 다른 희망고문이 될 수 있다"면서 "조사 결과가 빠른 시일 내에 도출되도록 하고 김포도시철도 운영기본계획 변경 또는 유지가 필요할 경우 상황에 맞춰 안전하게 조기 개통될 수 있도록 국토부와 광역교통위 등과 채널을 상시 가동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